본문으로 바로가기
50378465 0172019013150378465 08 0801001 6.0.20-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48911448000 1548911692000

방준혁, ‘넥슨, 해외매각 막아야’ 또 한번 승부수 예고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은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달 전에 최종 참여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되는 바,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움을 형성해서 인수전에 참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31일 넷마블이 넥슨 인수전 참여와 관련해 미디어에 밝힌 공식 입장이다. 입장문을 하나씩 뜯어보면 넷마블을 이끌고 있는 방준혁 창업자(이사회 의장)의 의중을 읽을 수 있다. 이제 방 의장은 자의반 타의반 게임업계 전면에서 또 한번 승부수를 던지게 됐다.
◆'넥슨 해외 팔릴 위기'에 게임업계 첫 구원투수=업계에선 넥슨의 몸값으로 10조원이 거론되는 등 덩치가 워낙 크다보니 '중국 등 해외 자본에 팔릴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이런 가운데 넷마블이 게임업계 처음으로 구원투수에 나섰다. '국내 유력 게임업체 중심으로 넥슨 인수가 이뤄졌으면'하는 매각 시나리오가 현실화된 것이다. 다만 현재로선 엔씨소프트와 스마일게이트가 넥슨 인수전 참여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
넷마블의 이 같은 행보는 지난날을 돌이켜보면 이해할 수 있다. 넷마블은 지난 2017년 미국 나스닥과 코스피 시장 진입을 놓고 고심을 거듭하다 국내 상장을 결정지었다. '대한민국 기업은 대한민국에 남아야 한다'는 대승적 차원의 방 의장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넥슨이 해외 자본에 팔릴 경우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된다'는 입장 발표도 넷마블의 코스피 상장 결정 배경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볼 수 있다.
◆인수대금 확보는 어떻게?=넷마블의 현금성 자산과 매도가능증권 규모는 2조원을 웃도는 수준으로 파악된다. 넥슨 인수를 위해선 컨소시움 구성이 필연적이다. 넥슨 인수에 관심을 보인 카카오의 현금동원력은 넷마블에 미치지 못한다.
두 회사가 넥슨 인수와 관련해 교감이 있었는지는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혹여나 두 회사가 손을 잡더라도 넥슨 인수는 불가능하다. 넥슨의 게임 자산만 노린다면 세간에서 거론되는 10조원이라는 거액은 필요 없더라도, 여전히 컨소시움 형성을 위한 추가 연대는 필요하다.
엔씨소프트와 스마일게이트 등 유력 게임업체들의 입장 선회도 변수다. 다만 두 회사가 '관심 없다'며 선을 긋고 있어 일단 논외 사안으로 볼 수 있다.
국내 자본을 중심으로 하되 해외 자본을 끌어들이는 방법도 있다. 텐센트 참여가 유력하다. 넷마블과 텐센트 간 연대 가능성이 점쳐진다. 넷마블 3대 주주가 텐센트이기도 하다. 이 경우 넷마블이 '국내 자본 중심'이라는 전제조건을 달아 컨소시움 구성원 간 교통정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