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373948 0372019013150373948 03 0304001 6.0.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548901677000 1548901718000 popular

‘넥슨 인수전’ 넷마블도 참전

글자크기
“국내자본 중심 컨소시엄 구성”

넷마블이 넥슨 인수전에 참여한다. 넷마블은 31일 입장 발표문을 통해 “두 달 전부터 넥슨 인수를 검토했고 한달 전에 최종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넥슨의 유무형 가치는 한국의 주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며 ”해외 매각시, 대한민국 게임업계 생태계 훼손과 경쟁력 약화가 우려돼 넷마블은 국내 자본 중심으로 컨소시엄을 형성해서 인수전에 참가하기로 결정했다”고 인수 추진 배경을 밝혔다.

넷마블이 넥슨 인수전에 가세하면서, 카카오에 이어 국내 기업의 넥슨 지분 인수가 힘을 얻게 됐다.

앞서 카카오도 넥슨 인수와 관련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혀, 사실상 넥슨 인수 추진을 인정했다.

그동안 넥슨의 가장 유력한 인수처로는 중국의 텐센트, 미국의 디즈니 등이 거론됐다.

이번 국내 기업들의 잇딴 인수참여로 인수 후보자는 넷마블, 카카오를 비롯해 미국계 KKR, 칼라일과 MBK파트너스 등 글로벌 사모펀드와 텐센트, 알리바바, 디즈니와 게임 업체 일렉트로닉아츠(EA), 일본 금융투자사 소프트뱅크 등으로 확대됐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