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266207 0012019012550266207 04 0403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48426480000 1548426606000

트럼프 최측근 로저 스톤, ‘러시아 게이트’ 연루 혐의로 체포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로저 스톤이 ‘러시아 게이트’를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의 기소로 25일(현지시간) 체포됐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뮬러 특검팀은 스톤에게 공무집행 방해 1건, 허위 진술 5건, 증인 회유 1건 등 7건의 혐의를 적용했다. 특검팀의 기소 요청을 받은 대배심이 전날 기소 결정을 내림에 따라 FBI는 이날 오전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스톤을 체포했다. 스톤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랜 친구이자 대선 기간 ‘비선 참모’로 활동한 정치 컨설턴트다.

앞서 특검팀은 스톤과 폭로전문 사이트 위키리크스 간 결탁 의혹을 조사해왔다. 대선 유세가 한창이던 2016년 6월 민주당 전국위원회는 해킹 공격을 받았다. 당시 도둑맞은 이메일 가운데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흠집 내는 내용이 위키리크스에 공개됐다. 미 정보 당국은 해킹 배후로 러시아를 지목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스톤은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고위 관계자들에게 상대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캠프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보를 이야기했다. 스톤은 이 관계자들로부터 향후 위키리스크에 공개될 정보와 관련한 요청을 받기도 했다. 미국 상하원 정보위원회의 러시아 개입 의혹 조사를 방해하고, 거짓 증언을 하도록 증인을 회유했다는 내용도 공소장에 담겼다.

스톤은 이날 오후 플로리다 포트 로더데일 연방법원에 출두할 예정이다.

노도현 기자 hyune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