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0242979 0032019012450242979 01 0104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49943731 popular

손학규 "체육계 성폭력 국민 큰 충격…성폭력근절 3법 발의"(종합)

글자크기

진천선수촌 방문…정성숙 부촌장·여성 선수들 면담

(진천·서울=연합뉴스) 박종국 김연정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근 잇따라 불거진 체육계 성폭력 논란과 관련해 24일 "국민들이 큰 충격에 빠졌다"며 "이런 일이 또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성숙 진천선수촌 부촌장 만난 손학규 대표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오후 진천선수촌을 방문, 정성숙 부촌장으로부터 선수촌 내 성폭력 근절대책을 듣고 있다. 2019.1.24 pjk@yna.co.kr (끝)



손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 '체육계 성폭력 근절 특별대책위원회' 위원장인 권은희 최고위원, 김수민 의원, 이동섭 의원과 함께 진천선수촌을 방문, 정성숙 부촌장을 만나 "체육선수를 양성하는 선수촌에서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 벌어졌다. 선수들이 안전하게 지도받을 수 있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체육계가 방지책을 내놨지만 국민들은 미흡하다고 생각한다"며 "바른미래당은 체육계 성폭력 근절 3법을 발의하는 것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근절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그러나 선수촌을 둘러보고 여성 선수들과 면담한 뒤 "(성범죄가) 선수촌 내에서 일상적으로 이뤄지는 건 아니며 폭언과 폭행도 오래전에 사라졌다고 한다"며 "국위 선양을 위해 고생하는 선수촌이 범죄 집단으로 비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진천선수촌에서 기자회견 하는 손학규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4일 오후 진천선수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바른미래당의 체육계 성폭력 근절대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9.1.24. pjk@yna.co.kr (끝)



그러면서 "다만 신체 접촉이 많은 종목은 여성 지도자가 관리해주기를 선수들이 원하고 있다"며 "선수촌이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부촌장은 "여성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서 있어서는 안 된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죄책감을 느낀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 선수들이 2차 피해를 보지 않고 선수와 지도자로 클 수 있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바른미래당이 제출할 '체육계 성폭력 근절 3법'(국민체육진흥법, 학교체육진흥법,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 개정안)은 지도자들에 대한 성폭력 예방교육 강화, 전국 체육시설에 대한 범죄예방 환경 조성, 피해선수 상담·치료 프로그램 운영 등이 핵심이다.

바른미래당 '체육계 성폭력 근절 특위'는 "체육지도자에 의한 성폭력이 국가대표선수, 일반 선수는 물론 학교와 사설 체육 관련 학원 등에서도 벌어질 수 있는 만큼 종합적 대책이 필요하다"며 25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법안 발의 등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에 앞서 오전 청주에서 '손다방'을 열고 "내년 총선에서 국회를 바꿔야 한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 선거제도를 개혁하고, 합의를 통한 의회 민주주의를 만드는데 함께 해달라"고 호소했다.

손 대표는 푸드트럭에 '손다방'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전국 주요 도시를 돌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대국민 홍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p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