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7680 0232019011349997680 08 0801001 5.18.26-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바이오·AI·로봇 융합기술 개발 등에 올해 375억 투자

글자크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19년도 융합기술개발 시행계획 확정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로봇, 인공지능, 바이오 기술간 융·복합으로 인지·육체·사회적 능력을 보다 강화하는 인간증강 융합기술개발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인간증강 융합기술 개발, 자연모사 혁신기술 개발, 전통문화 융합연구 등에 총 375억원을 투자하는 '2019년도 과기정통부 융합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시행계획을 통해 다양한 기술과 학문 분야간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융합연구를 촉진하고, 문제해결형 연구를 강화해 국민 체감의 성과를 창출하는 한편 융합선도 분야에 대한 지속적 투자로 핵심기술의 경쟁력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실제적인 성과창출 확산에 초점을 맞춰 추진되는 주요 사업 중 우선 ' 휴먼플러스융합연구개발챌린지사업'은 인간의 삶의 질 향상과 4차 산업혁명 시대 선도를 위해 인간증강 융합플랫폼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올해 새롭게 시행된다. 여기서 '휴먼플러스'란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바이오, 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기술을 융·복합해 궁극적으로 인간의 인지적, 육체적, 사회적 능력을 강화한다는 개념이다. 특히 이 사업은 충실한 기술개발 계획수립과 도전적 연구 수행을 위해 선행 기획연구 및 경쟁형 연구개발(R&D) 방식을 전면 도입하고 산업계 등이 함께 참여하는 개방형 과제수행 평가 등을 통해 기술개발 성과의 활용 가능성을 제고하게 된다.

인간의 피부와 근육, 골격, 관절 등을 모사해 생체신호 기반 제어기능을 갖춘 착용형 '바이오닉 암'을 구현하는 사업은 올해 시작품 개발을 완료하고 원숭이 실험을 통한 실증을 추진한다. 또 생물학적 활성과 생체 친화성을 갖는 인공조직 소재공정을 개발하기 위해 자연의 생물학적 특성을 모사해 문제를 해결하는 융합기술개발에는 21억원이 지원된다. 전통문화 자원과 첨단과학기술 간 융합을 통한 전통문화산업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해 '녹슬지 않는 유기개발' 등에도 73억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적용된 스키점프 공기저항 및 양력 실험 시스템 등 우수 성과물을 확보한 바 있는 '스포츠과학화융합연구'의 경우 올해는 동계스포츠 장비 인터랙션 최적화 기술개발 등을 계속 지원해 동계스포츠 종목의 산업화를 촉진하게 된다.

융합 신산업 창출과 국민이 공감하는 사회적 현안 해결을 위한 기술, 제품·서비스 등의 개발 및 상용화를 목적으로 하는 미래선도기술개발사업에는 올해 총 53억원이 투자된다. 구체적으로 플라스틱 대체소재 개발, 체내 삽입 광역학 악성종양 치료기술 개발 등을 위해 경쟁형 연구개발 방식을 통한 도전적 연구를 적극 장려할 계획이다. 기술 수요자와 기술 개발자가 함께 참여하는 리빙랩 운영을 통해 실용화 수준의 기술개발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현장 연구자와 일반국민이 과제기획 등에 쉽게 참여할 수 있는 '개방', 이종 기술·학문 분야 연구자간 원활한 '소통', 실제 수요에 기반한 산학연 연구자들의 적극적인 '협력'이 활성화될 때, 실질적인 문제해결로 연계되는 창의적인 융합연구개발이 촉진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