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5933 1132019011349995933 05 0501001 6.0.14-RELEASE 113 쿠키뉴스 0

선수 감싼 박항서 “모든 승패 결과는 감독이 감당할 일”

글자크기

선수 감싼 박항서 “모든 승패 결과는 감독이 감당할 일”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6강 진출이 힘들어진 상황 속에서도 선수들을 감쌌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2로 패했다.

1차전에서 이라크에 2-3으로 패한 베트남은 이로써 16강 진출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방법은 하나다. 17일 예멘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승리해야만 6개 조 3위 팀 가운데 4팀에 주어지는 16강 진출권 확보의 불씨를 살릴 수 있다.

박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이란의 높은 벽을 넘기는 어려웠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팀 전력의 간격을 단기간에 좁힌다는 것은 쉽지 않다'라며 '스즈키컵을 통해 강한 팀들과 경기를 하면서 팀은 물론 선수들도 발전했다. 베트남 대표팀은 젊은 선수로 구성돼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예멘과의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그는 '자력으로 16강에 올라가는 것은 어려워졌다. 예멘전에서 승리하는 데 목표를 두고 반드시 승점 3점을 따겠다'며 '16강 진출 여부와 상관없이 이번 대회에서 승점 3점을 따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즈문에게 추가 실점하는 과정에서 중앙 수비수의 실수가 있었다는 지적에는 '선수의 실수는 그 선수만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모든 승패의 결과는 감독이 감당해야 할 몫이다. 선수를 지적하는 것은 옳은 방향이 아니다'고 감쌌다.

박 감독은 '선수들이 지쳐있는 만큼 회복이 중요하다'며 '예멘전을 앞두고 반전할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쿠키뉴스 문대찬 mdc0504@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