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5454 0022019011349995454 05 0509001 5.18.17-RELEASE 2 중앙일보 0

한 라운드 홀인원 3개 한 격, 샷이글 세번 기록한 사나이

글자크기
중앙일보

체즈 리비가 당당하게 걷고 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에 샷 이글 세 번을 한 선수가 나왔다. 12일(한국 시간) 미국 하와이 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골프장에서 벌어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 오픈 2라운드에서 체즈 리비(미국)가 기록했다.

첫 이글은 그의 첫 홀에서 나왔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리비는 101 야드 거리에서 샌드웨지로 공을 홀에 넣었다. 16번 홀에서는 149야드에서 9번 아이언을 휘둘러 집어넣었다. 리비는 이글을 2개 한 이후 경기 감각이 나빠졌다.

1번 홀에서 보기를 하고 4번 홀에서는 더블보기를 했다. 그러나 6번 홀에서 자로 잰듯 정교한 샷을 다시 보여줬다. 갭웨지로 135야드를 남기고 또 홀에 욱여넣어 이날 세 번째 샷이글을 기록했다.

그와 한 조에서 경기한 마이클 톰슨은 “첫 이글 때는 '대단하다'. 두 번째 이글을 할 때는 ‘끝내 준다’, 세 번째 이글 때는 ‘이거 진짜야?’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 라운드 이글 세 번은 내가 직접 했든, 옆에서 봤든 평생 한 번밖에 못 볼 장면”이라고 말했다. 깜짝 놀란 캐디 두 명이 모자를 벗어 리비에게 던져 경의를 표했다.

PGA 투어는 매샷 기록을 작성하기 시작한 1983년 이후 처음 나온 한 라운드 파 4홀 3개 이글이라고 했다. 리비는 (파 5홀을 포함) 한 라운드 100야드 넘는 거리에서 3번의 샷 이글을 성공한 첫 선수가 됐다.

중앙일보

체즈 리비가 17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0야드가 넘는 샷 이글은 홀인원 비슷하다. 리비의 경우 투어 프로치고는 매우 짧은 파 3에서 홀인원을 했다고 볼 수 있다. 그렇다 해도 홀인원의 가능성은 매우 낮고, 이를 세 번이나 한 건 놀랍다. 리비는 “최대한 가까이 붙이려 했는데 들어갔다. 아주 특별했다”고 말했다.

리비의 평균 드라이브샷 거리는 293야드(96위)로 하위권이지만 아이언샷은 19위다. 샷 거리가 짧아 다른 선수보다 멀리서 치면서도 이 정도라면 아이언 및 웨지가 매우 정교하다고 볼 수 있다. 리비는 지난 시즌부터 이번 대회까지 파 4홀에서 이글 6개를 기록했다.

11년 전인 2008년 기록한 캐나디안 오픈이 리비의 유일한 우승이다. 부상으로 고생했고 출전권을 잃었다가 다시 찾는 등 어려움을 겪었지만 끈적끈적한 투지로 버티고 있다.

리비는 이글을 한 3개 홀을 제외하고 나머지 15개 홀에서는 1오버파를 쳐 이날 전체로는 5언더파를 기록했다. 리비는 13일 열린 3라운드에서는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4언더파 공동 3위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