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5106 1092019011349995106 04 0401001 6.0.18-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47335592000 1547335992000

트럼프, FBI ‘러시아 스캔들’ 본인 수사 보도에 ‘분노의 트윗’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미국 연방수사국, FBI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사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트럼프 대통령이 FBI를 비난하는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방금 뉴욕타임스를 보고 알았는데, 몹시 나쁜 이유로 대부분 FBI에서 해고되거나 물러나야 했던 부패한 전임 고위 관리들이, 내가 거짓말을 일삼는 제임스 코미(전 FBI 국장)를 해임한 뒤 아무 이유나 증거도 없이 나에 대해 수사를 개시했다니 이건 완전한 불법행위"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미 전 국장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을 다룬 방식이 잘못됐다면서 "FBI는 코미의 형편없는 리더십 탓에 완전한 혼란 상태에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코미는 FBI 국장으로 재임하던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클린턴 전 장관이 사설 이메일 서버로 공문서를 주고받았다는 이 스캔들에 대해 수사를 두 차례나 시작했다가 돌연 종결했고, 트럼프 측은 이를 강하게 비판해 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의 관계에 대해 "자신은 오바마, 부시, 클린턴 전 대통령들보다 러시아에 더 강경한 자세를 취해 왔다"며 "러시아와 친하게 지내는 것은 좋은 일이며, 언젠가 양국 관계가 회복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썼습니다.

이틀 전 뉴욕타임스는 2017년 5월 10일 트럼프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을 해임한 후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수사가 시작됐다는 사실을 보도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비밀리에 러시아 정부와 접촉했다는 공식 증거는 나오지 않았으며, 뮬러 특검이 수사를 계속하고 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트럼프 트위터 캡처]

정창화 기자 (hwa@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