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859 0092019011349994859 04 0403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미 중부에서 동부 해안까지 겨울 폭풍설로 5명사망

글자크기

중부엔 30cm 폭설..워싱턴 시내도 영향

교통사고 등 수 백 건 사고 접수

뉴시스

【세인트루이스 ( 미 미주리주)= AP/뉴시스】 미국 중부에 내린 폭설로 1월 12일(현지시간) 세인트루이스의 제프 클리포드가 눈에 파묻힌 여자 친구의 차를 파내고 있다. 주말에 미국 중부를 관통한 폭설과 폭풍으로 여러 주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5명이상이 사망했고 수천 세대가 정전사태로 고통받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세인트루이스=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미국 중서부의 로키산맥지대로부터 캔사스, 네브라스카 지역을 강타한 겨울 폭풍설이 미주리, 일리노이, 인디애나주를 거쳐 동부 해안지역에도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12일(현지시간)미 연방기상청이 주의를 당부했다.

해당 지역에서는 눈이 내려 쌓였고 세인트루이스 시 일대에서는 30cm 이상의 적설량을 보여 최소 5명이 교통사고로 숨졌다고 당국은 발표했다.

눈지역은 12일 오후 동부해안으로 이동해 워싱턴 D.C. 지역와 메릴랜드주에도 일요일인 13일까지 7~15 cm의 눈예보가 내려졌다.

버지니아주 샬럿을 비롯한 산악지대에는 더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고 되었고 비교적 저지대인 델라웨어주 볼티모어주에는 얼음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폭설대가 통과한 일리노이주에서는 세인트루이스에서 미시시피강을 따라 나 있는 고속도로에서 지금까지 100건 이상의 차량 충돌사고가 신고 되었다고 경찰이 밝혔다. 그 중 한 곳에서는 73세 노인이 숨졌고 캔사스주와 미주리주에서도 5명 이상이 숨졌다.

일리노이주에서는 11일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서 남서부지역 도로에서만 114건의 차량 충돌을 포함해 261건의 사고가 접수되었다고 주 방위군도 밝혔다. 대부분의 교통사고는 눈이 쌓인 도로에서 미끄러져 도로를 벗어나거나 배수로에 처박힌 차량들로 인해 일어났다.

cm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