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851 0292019011349994851 06 0602001 5.18.26-RELEASE 29 OSEN 46565803

"아빠가 사람이야?"..'캐슬' 정준호, 김보라=친딸 사실 알았다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이소담 기자] "아빠가 사람이야?"

'SKY 캐슬' 정준호가 김보라가 자신과 이연수 사이에서 태어난 극중 친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는 김보라를 친언니처럼 따르던 이지원을 통해 알게 된 터라 더욱 충격적인 상황이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에서는 강예빈(이지원 분)이 강준상(정준호 분)에게 김혜나(김보라 분)의 정체를 밝히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예빈은 혜나의 장례식장에 갔다가 진진희(오나라 분)가 한서진(염정아 분)에게 말하는 내용을 들었다. 바로 혜나가 준상의 친딸이라는 것. 진희는 계속해서 밝히고 싶은 마음에 답답해 했던 사실이었고, 순간적으로 마구 튀어나온 말을 주워 담을 순 없었다.

예빈은 서진에게 "방에서 당장 나가라"며 분노했고, 혜나가 남긴 물건을 보며 추억했다. 술에 취해 들어온 준상을 본 예빈은 "아빠가 사람이냐. 혜나 언니가 딸인 줄도 모르고 장례식도 안 가고 아빠가 사람인 거냐. 혜나 언니 아빠 딸이다"고 밝혔다. 준상은 "선재도라니 무슨 말이냐. 설마 김은혜(이연수 분)? 사실이냐"고 물었고 서진은 "사실이다. 혜나 당신 딸이다"고 답했다.

OSEN

이로써 그동안 혜나를 둘러싼 출생의 비밀을 당사자가 알게 됐다. 준상은 병원장 손자와 혜나를 두고 고민하다 병원장 손자를 살렸다. 더 어리다는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선택한 것이라고도 볼 수 있지만, 병원장 손자라는 점도 만만치 않게 그 결정에 힘을 실었을 터. 무엇보다 혜나가 눈을 감기 전 병원 복도에서 마주친 적 있지만 그녀를 외면하기도 했다.

혜나가 병원 이송을 기다리지 못하고 수술도 받지 못한 채 싸늘한 베드 위에서 죽은 것에 대한 죄책감을 준상도 물론 지고 있긴 했지만, 친딸이라는 것이 밝혀진 후의 후회나 자책은 이루 말할 것도 없다. 과연 예서네 집안에 불 후폭풍은 얼마나 클지, 영재네를 잇는 비극적 집안이 이미 되어가고 있어 안타깝다. / besodam@osen.co.kr

[사진] ‘SKY 캐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