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501 0042019011349994501 01 0101001 5.18.17-RELEASE 4 YTN 0

정치 체급 키운 임종석, 향후 행보는?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 참모진 개편 뒤 정치권의 관심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향후 행보에 쏠리고 있습니다.

총선 도전에서부터 입각과 서울시장 출마 등 다양한 카드가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정치권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염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인수위원회도 없이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초기 안착에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역할이 컸습니다.

정무 감각과 정책 조정 능력을 바탕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제대로 읽고 실현했다는 평가입니다.

[임종석 / 前 대통령 비서실장 (지난 8일) : 지난 20개월 동안 대통령의 초심은 흔들린 적이 없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탄생한 이후, 그리고 당신에게 주어진 소명과 책임을 한순간도 놓지 않으려고 애쓰시는 모습을….]

문 대통령 역시 임 전 실장을 곁에 더 두고 싶어 할 정도로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참모진이) 더 친문으로 바뀌었다고 그러면 아마 물러난 임종석 실장이 아주 크게 섭섭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요.]

재선 의원과 서울시 정무부시장의 경험에 대통령 비서실장 이력까지 더하며 정치적 체급을 키운 임 전 실장의 향후 행보는 정치권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일단 곧 있을 장관 개각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 여야 구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카드는 여러 장입니다.

가장 쉽게 점칠 수 있는 건 내년 총선 도전입니다.

특히 당내에선 승리가 쉬운 지역구가 아닌 험지, 또는 상징적인 지역 출마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는데 이 때문에 정치 1번지로 꼽히는 서울 종로 출마설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다만, 문 대통령의 구상에 따라 다시 한 번 정부에 몸을 담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동안 남북관계에 깊이 관여해 온 만큼 통일부 장관으로 입각할 거라는 전망을 비롯해 총선을 앞두고 교체할 몇몇 장관 자리까지 이름이 오르고 있습니다.

다른 청와대 1기 참모진은 총선 준비 태세를 갖추는 모습입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도 경기도 성남시장 출마설이 돌았던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은 이 지역 국회의원 자리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병도 전 정무수석은 17대 의원으로 당선됐던 전북 익산 지역 출마에 재도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청와대 1기 참모로서 역할을 마치고 자연인으로 돌아간 비서진들의 굵직한 정치적 행보가 예상됩니다.

여기에 야당도 각 지역 조직위원장을 보강하며 전열을 재정비하고 있어서 문재인 정부 후반기의 정국 주도권 쟁탈전은 한층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염혜원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네이버 메인에서 YTN을 구독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