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411 0512019011349994411 05 0506001 5.18.26-RELEASE 51 뉴스1 0

[아시안컵] 박항서의 베트남, 2연패로 탈락 위기…이란-이라크 16강 행(종합)

글자크기

사우디, 레바논 제압…조별리그 통과

뉴스1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냐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 베트남과 이란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내주며 전반전을 마친 후 아쉬워하고 있다. 2019.1.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부다비(UAE)=뉴스1) 김도용 기자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연패를 당하면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탈락 위기에 몰렸다. 베트남과 같은 조의 이란과 이라크는 나란히 2연승을 이어가면서 16강에 올랐다.

베트남은 12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0-2로 완패했다.

이라크와의 1차전(2-3)에 이어 2경기 연속 무릎을 꿇은 베트남은 승점 0(골득실 –3)에 머물렀지만 이어 이라크에 0-3으로 패한 예멘(2패‧승점0‧골득실-8)에 골득실에서 앞서 3위를 마크했다. 베트남은 오는 17일 펼쳐지는 예멘과의 최종전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가 결정된다.

예멘과의 첫 경기에서 5-0 승리를 거뒀던 이란은 2연승을 기록, 승점 6(골득실 7)으로 16강 진출을 조기에 확정지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이란은 이날 경기 시작부터 측면과 중앙을 모두 활용한 공격을 펼치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베트남은 공격을 펼칠 때에도 최종 수비 3명이 올라오지 않고 수비 진영을 구축하는 등 후방을 두껍게 하는 파이브백으로 나섰다. 하지만 베트남은 이란 공격을 막아낸 뒤 걷어내는데 급급, 제대로 된 역습을 펼치지 못했다.

줄기차게 공격을 이어가던 이란은 전반 38분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사예드 고도스가 연결한 크로스를 사르다르 아즈문이 헤딩 슈팅으로 연결, 베트남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이란은 경기를 리드했지만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하고 전반전을 마쳤다.

베트남은 후반전 들어 응우엔 반 토안을 넣으면서 공격을 강화했다. 반 토안의 투입 후 베트남은 공격에 활기를 띄었고 후반 7분 응우엔 콩 푸엉이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는 찬스를 잡기도 했다. 그러나 콩 푸엉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베트남이 기세를 높이자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은 후반 19분 아흐마드 누로라니, 마흐디 토라비를 투입하면서 흐름을 끊었다. 교체 투입은 성공적이었다.

2명이 들어오면서 다시 주도권을 잡은 이란은 후반 24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첫 골을 넣은 아즈문이 베트남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2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을 시도, 추가골을 터뜨렸다.

케이로스 감독은 후반 34분 아즈문을 벤치로 불러들이는 등 여유 있게 경기를 운영하며 2골차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뉴스1

이라크 선수들이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예멘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조의 이라크는 샤르자의 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예멘을 3-0으로 완파하고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2연승(승점6‧골득실4)에 성공한 이라크는 이란에 골득실에서 뒤지는 조 2위를 마크하면서 16강에 올랐다. 예멘은 2경기에서 총 8실점을 하면서 2연패를 당했다.

이라크는 전반 11분 만에 나온 모하나드 알리의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알리는 베트남과의 1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선제골을 넣은 알리는 8분 뒤 바샤르 라산의 추가골을 도왔다. 알리의 활약으로 이라크는 2골을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이라크는 후반 추가 시간 알라 압바스가 쐐기골을 작렬,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E조의 사우디아라비아는 두바이의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북한과의 첫 경기에서 4-0 완승을 거둔 사우디아라비아는 2연승을 이어가면서 승점 6으로 조 선두를 지키면서 16강에 올랐다. 레바논은 2연패를 당하면서 승점 0에 머물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전반 12분 만에 파드 알 무알라드의 골로 앞서 나간 뒤 후반 22분 후세인 알 모카위의 골을 덩해 승점 3을 챙겼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