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347 0092019011349994347 04 0401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사우디 탈출 18세 소녀 알쿠눈 캐나다에 도착..."망명 꿈 이뤄"

글자크기
뉴시스

【방콕=AP/뉴시스】7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수완나품 공항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소녀 라하프 모하메드 알쿠눈(왼쪽)이 태국 이민국 관리와 얘기하고 있다. 가족의 학대를 피해 호주 망명을 원하는 알쿠눈은 가족과 함께 사우디에서 쿠웨이트로 여행 중 탈출했다. 하지만 경유지인 방콕에서 여권을 빼앗기고 억류되자 자신의 트위터에 도움을 청하는 글을 올렸다.그는 사우디 정부의 압력으로 본국 가족에게 송환될 경우 극단의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구명을 호소했다. 2019.01.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AP/뉴시스】이재준 기자 = 가족들의 학대를 피해 탈출을 시도한 사우디아라비아 소녀 라하프 모하메드 알쿠눈(18)이 12일(현지시간) 망명 신청을 받아준 캐나다의 토론토에 도착했다.

사우디로 송환당할 경우 목숨까지 위태로웠던 알쿠눈은 이날 토론토 공항에 내려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무장관 등의 영접을 받았다.

프릴랜드 외무장관은 공항에서 맞이해 나란히 선 알쿠눈을 가르키며 "이제 대단히 용감한 캐나다인"이라고 환영했다.

알쿠눈은 가족과 쿠웨이트를 방문하던 중 도망쳐 지난 5일 호주로 망명을 가고자 방콕에 내렸다.

하지만 태국 이민당국이 알쿠눈을 억류해 사우디로 송환하려고 하자 그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도움을 요청했다.

국제사회의 이목이 알쿠눈의 망명 시도에 쏠리면서 태국 정부는 그에게 일시 체류를 허용했으며 유엔난민기구는 9일 알쿠눈에게 망명 지위를 부여했다.

이에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알쿠눈을 난민으로 수용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이번에 토론토행이 가능해졌다.

태국 이민국은 알쿠눈이 11일 저녁 태국을 떠났다면서 인천 공항을 거쳐 캐나다로 갈 것이라고 밝한 바 있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