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294 0372019011349994294 06 0602001 5.18.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박성광에 "앞으로 겸상하지 않을 것"(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헤럴드POP=장민혜 기자]MBC 연예대상부터 양 곱창 회식 장면까지 공개됐다.

12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MBC 연예대상 비하인드가 그려졌다.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 우수상 수상 당시 조무래기 양세형, 유병재, 박성광 등은 손을 꽉 부잡았다. 우수상에 박성광이 호명되자 송이 매니저는 꽃다발을 들고 울면서 달려갔다. 송이 매니저는 박성광을 제대로 찾아가지 못해 이영자의 안내를 받았다. 송이 매니저는 "오빠"를 외치며 달려가 축하했다. 이영자 역시 눈물을 살짝 보였다. 이영자는 "송이야, 네가 매니저 일 잘했다"라고 전했다. 무대로 올라갔다가 내려온 다음에도 송이 매니저는 계속해서 눈물을 흘렸다.

송이 매니저는 "말로 설명할 수 없던 기분이다. 스케줄 없던 시절부터 ' 전지적 참견 시점'을 하면서 스케줄이 늘어났던 기억이 난다. 그런 감정들이 눈물로 왔다"라고 털어놨다.

대상 수상자 발표의 순간이 공개됐다. 모두 긴장한 상태였다. 송성호 매니저는 "현무 형 눈이랑 입만 봤다. 현무 형이 최고의 MC 스킬을 가지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잔뜩 긴장하게 했고 이영자를 발표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쉽게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일어날 수가 없었다. 멍하니 있었다. 1년의 기억이 나더라. 일했던 게 생각이 나면서"라고 말했다. 그는 "되게 기분 좋았다"라고 전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이영자 앞에서 말없이 흐느껴 울었다. 매니저를 발견한 이영자는 말없이 다가와 와락 안았다. 그제야 매니저는 소리내서 울었다. 송성호 매니저는 "안아주시더라. 선배님 안아 본 게 처음이었다. 여러 가지 감정이 교차했다. 짧은 시간을 돌이켜보면 저를 챙겨준 것도 선배님이고 중심을 잡아준 것도 선배님이었다. 모든 것들이 생각나더라"라고 털어놨다.

유병재 매니저는 "내가 더 열심히 닦는 만큼 네가 빛나는 거 같다. 내가 더 열심히 닦을게", 송성호 매니저는 "2관왕 축하한다. 내년에도 많은 활동 할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 대상 축하한다. 복 많이 받아라"라고 전했다.

박성광은 "저는 영자 선배님이 떠는 모습을 본 적 없는데 그때 보고는 놀랐다"라고 말했다. 송은이는 "소떡소떡 앞에서도 떨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영자는 "소떡소떡 정도는 돼야 떤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대상 말고 본인에게 포상을 주고 싶다면 뭘 주고 싶냐고 묻자 이영자는 "따뜻한 나라에 가고 싶다. 따뜻한 곳에서 먹을거리 쌓아두고 연예대상 영상을 다시 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송은이는 "그날 정신이 없어서 본인이 잘 모르시는가 본데 테이블로 와서 많은 분이 와서 축하한다고 했는데 테이블에 제가 받은 상이 있었다. 박나래가 축하한다고 하자 내 금메달을 들어서 주려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영자는 "나래 씨한테 뭐라도 챙겨주고 싶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연예대상 이후 회식 자리도 공개됐다. 양 곱창 집에서 제작진과 함께 회식을 했다. 송이 매니저는 "양 곱창 어떻게 먹으면 되는지 알려달라"라고 이영자에게 부탁했다. 이영자는 송이 매니저에게 친절하게 가르쳐 줬다. 송이 매니저는 "가르쳐 주신 대로 먹으니까 진짜 맛있어서 그렇게만 먹었다. 역시 클라스가 달랐다"라며 감탄했다. 이승윤과 매니저는 회식 도중 다른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일찍 일어났다.

박성광은 "'전지적 참견 시점' 회식이 특이하더라. 그날도 회식 끝나고 만취돼서 간 사람이 없다. 회식은 커피숍 같은 데서 하면 이야기를 많이 할 거 같다"라고 말했다. 이영자는 "나는 박성광이랑 겸상하지 않을 것"이라며 "어쩜 그렇게 적게 먹냐"라고 전했다. 박성광은 "그날 많이 먹은 것"이라고 털어놨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