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4134 0042019011249994134 04 0401001 5.18.26-RELEASE 4 YTN 0

파리 중심가 제과점 가스누출 추정 폭발사고...소방관 2명 사망, 47명 부상

글자크기

[앵커]

프랑스 수도 파리에 있는 한 제과점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늘 오전 9시쯤 가스 누출에 의한 폭발사고가 발생해 소방관 2명이 숨졌습니다.

또한 47명이 다쳤는데 이 가운데 10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부 연결해서 좀 더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상남 기자.!

사고 소식, 좀 더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폭발사고는 파리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쯤 일어났습니다.

정확한 사고 원인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가스 누출에 의한 폭발사고일 가능성이 유력한 상태입니다.

왜냐하면, 폭발이 일어나기 이전에 이미 소방관들이 현장에 출동해 가스 누출 여부를 조사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오늘 폭발 사고는 파리 쇼핑가에서 멀지 않은 북부 9구에 있는 제과점에서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조사중이던 소방관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또한 부상자도 47명이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는데 이 가운데 10명은 부상 정도가 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사고 현장에는 수십대의 소방차가 출동한 가운데 200여명의 소방관과 경찰이 부상자 구조와 사고 수습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부상자를 실어나르기 위해 헬기도 동원됐습니다.

이 폭발로 제과점 주변 여러 건물이 크게 파손되고 인근에 주차돼 있던 차량도 여러대가 파손되는 피해를입었습니다.

현장 화면을 보면, 사고 발생 건물 주변이 온통 건물 잔해물로 뒤덮여 있는 모습입니다.

마치 전쟁터에서 폭격을 맞은 듯한 처참한 모습입니다.

폭발사고 당시 제과점은 아직 문을 열기 전이었습니다.

사고 직후 인근 주민과 관광객들은 안전지대로 급히 대피했습니다..

사고 발생 제과점의 맞은편에 있는 호텔의 한 직원은 소방관들이 아침에 제과점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았지만, 잘못 울린 경보때문인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그로부터 1시간 뒤 엄청난 굉음과 함께 폭발이 발생했다며,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오늘 폭발 사고는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전역에서 열릴 예정인 '노란 조끼' 집회를 앞두고 경찰 경비가 강화된 가운데 발생했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YTN 박상남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네이버 메인에서 YTN을 구독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