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923 1112019011249993923 04 0401001 5.18.17-RELEASE 111 서울경제 0

차기 세계은행 총재에 이방카 트럼프·니키 헤일리 등 물망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사임 의사를 밝힌 김용(59·미국명 Jim Yong Kim) 세계은행(WB) 총재의 후임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등이 거론된다고 AFP통신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방카 보좌관과 헤일리 전 대사가 세계은행 총재가 될 경우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투자를 줄이는 등 김 총재와 달리 트럼프 행정부에 친화적인 정책을 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방카는 지난 2017년 세계은행과 손잡고 개발도상국 여성의 경제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최소 10억 달러(약 1조 1천억원)를 목표로 한 여성기업가 기금(We-Fi)을 설립한 바 있다.

외신들은 이외에도 데이비드 맬패스 미 재무부 국제담당 차관, 마크 그린 미 국제개발처(USAID) 처장도 세계은행 총재로 꼽히고 있다고 전했다.

미 재무부 대변인은 잠재적인 후보에 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좋은 후보를 많이 추천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차기 총재) 지명자에 대한 내부 검토 절차를 시작하고 있다. 이사들과 협의해 새 수장을 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호경기자 khk010@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