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899 0962019011249993899 06 0602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popular

'아는 형님' 황광희X피오, 전·현직 강라인의 '웃음 폭탄'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아는 형님' 황광희와 피오가 입담으로 교실 안을 가득 메웠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황광희와 그룹 블락비의 피오가 전학생으로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게스트로는 황광희와 피오가 등장했다. 김희철은 등장과 동시에 황광희에게 "홍진경 누나가 나온 줄 알았다"라고 하는가 하면 이수근은 "왜 자기소개서 존경하는 인물란에 한민관을 썼느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광희는 "'강심장'을 통해 떴는데 '무한도전'에 간 이후로 전화를 한 번 못했다. 전역 이후에도 못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상민이 "유재석 라인으로 가면 강호동 전화번호를 지우라고 하느냐"라고 음모론을 제기하자 "번호는 있는데 어떤 이야기를 해야될지 고민이 됐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유재석에게는 전역하자마자 바로 했다"라고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심장' 시절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사실 강호동이 처음부터 날 좋아한 것은 아니었다. 스타들은 1열에 앉고 난 3열에 앉았는데 조금이라도 졸면 강렬한 눈빛이 날아왔다."라며 "신뢰를 얻으려 토크를 의도적으로 강하게 했다. 성형수술 이야기도 했다. 그러다보니 주목을 받게 됐다"라고 전했다.


''아는 형님'에 합류하면 MC 중 몇 위를 할 것 같으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이런 건 진짜로 해야 재미있다"라며 "4등"이라고 답했다. 김영철이 "네가 '아는 형님'에 오면 의외로 나처럼 될 수도 있다"라고 말 하자 "내가 '무한도전'에서 너랑 똑같았잖아"라고 뜬금없는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안겼다.


김희철 이수근과 게스트들의 '전주 1초 듣고 노래 맞히기' 게임이 진행됐다. 황광희는 '인기가요' 최장수 MC라는 점을 내세워 자신감을 표했다. 피오는 패배하면 스태프 전원에게 커피를 쏘겠다는 공약을 걸었다. 결과는 역시 김희철 이수근 팀의 승리. 보너스 게임까지 김희철에게 패했다. 피오는 약속대로 직접 커피를 서빙하며 제작진 전원에게 커피를 전달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했다.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황광희는 다시 '스타킹'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김영철은 "수많은 MC들을 만났는데 각 MC들의 스타일을 말해달라"라는 물음을 던졌다. 황광희는 "먼저 김구라는 정을 안 준다. 그리고 방송에서 센 멘트를 하고 뒤끝 없이 헤어진다. 그러니 정말 편하다"라며 "신동엽은 방송에서는 열심히 하지만 이외에는 후배들을 귀찮게 하지 않는다"라고 이야기했다. 강호동에 관해서는 "항상 녹화 끝나고 인사하러 가면 '네가 제일 웃기다. 진짜 잘했다'라고 힘을 준다"라며 따뜻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피오는 '송민호에게 배신감을 느낀 사건'을 퀴즈로 냈다. 그는 "데뷔 전 송민호와 힙합 듀오를 결성하기 위해 격한 다이어트를 했다. 10kg를 감량한 직후였다"라며 "목욕탕에서 뜨거운 물에 들어갔다 나오는데 어지러워서 쓰러졌다. 눈을 떠보니 평상 위였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송민호가 바로 옆에 없었다. 둘러보니 저 멀리서 계란을 까고 있었다"라고 정답을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