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838 0292019011249993838 06 0602001 6.0.13-RELEASE 29 OSEN 0 popular

'알함브라' 현빈, 박신혜 도움으로 황금 열쇠 비밀 풀었다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장진리 기자] 현빈이 황금 열쇠의 비밀을 알았다.

12일 방송된 tvN '알함브라의 궁전'에서는 유진우(현빈 분)가 박신혜(정희주 분)의 도움으로 황금 열쇠의 비밀을 푸는 모습이 그려졌다.

OSEN

유진우는 최양주를 만나 무기와 아이템이 더 필요하다고 부탁했다. 최양주는 "또 대표님 게임에 끌어들이면 저 쫓겨난다"라고 거절했지만, 유진우는 "의리로 해줄 수 없겠냐. 나한텐 생사가 걸릴 문제"라고 호소했다. 결국 흔들린 최양주는 "만들어 보겠다"고 약속하며 "저 쫓겨나면 회사 하나 만들어서 본부장 시켜달라"고 말했다.

돌아가려던 최양주는 유진우에게 "엠마가 특수 기능이 있는 캐릭터였다"고 알려줬다. 사실 엠마에게는 평화유지기능이 있었다. 엠마의 주변 반경 20m 내에서는 결투를 하지 못했던 것. 유저가 모이는 카페 알카사바는 '평화의 상징' 엠마가 머무는 곳이었다. 정희주는 "주인 바뀌기 전에 아르바이트를 했었다. 밤에는 기타도 쳤다"고 말했었고, 유진우는 "세주도 알고 있겠네"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OSEN

카페 알카사바는 오류가 시작된 곳이었다. 차형석(박훈 분)에게 게임을 팔려던 마르꼬 한(이재욱 분)은 말도 안 되는 지분을 요구했고, 세주는 이에 반대하며 자신도 차형석을 만나겠다고 말했다. "알겠다"던 마르꼬 한은 세주를 칼로 찔렀고, 상처를 입은 세주는 다급하게 도망가기 시작했다.

엠마(박신혜 분)는 세주가 칼에 찔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때 게임과 현실이 뒤섞이기 시작했다. 세주는 죽음의 위기에 몰린 순간 마르꼬 한을 게임용 아이템 총으로 쐈다. 그런데 마르꼬는 실제로도 부상을 입었다.

OSEN

유진우와 동맹을 맺은 차병준(김의성 분)은 게임 속에서 여전히 살아있는 아들 차형석을 보고 경악했다. 그리고 유진우가 주장했던 것들을 모두 실제로 겪었다. 자객들에게 습격당한 차병준은 피를 흘리는 부상을 입고 괴로워했다. 부상은 서울을 벗어나자 게임이 종료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졌다.

차병준은 출장에서 돌아온 박선호(이승준 분)에게 "내 아들이 너무 무서워서 도망쳤다. 혼비백산"이라고 죽었다고 생각한 아들 차형석을 봤다고 말했고, 박선호 역시 유진우의 말을 이제야 믿게 됐다. 박선호는 뒤늦게라도 차형석 살인 재수사를 막아야 한다고 했지만, 차병준은 "되돌리기엔 이미 늦었다. 내 발등을 내가 찍었다"고 후회했다.

OSEN

정희주는 유진우를 찾아 명동으로 향했다. 정희주의 걱정처럼 유진우는 부상을 입은 상황이었다. 그라나다처럼 서울에서도 유진우의 게임 속 부상이 현실로 이어지는 것을 알게 된 정희주는 눈물을 쏟았다.

정희주는 유진우에게 엠마를 보면서 새롭게 깨달은 것을 털어놨다. 정희주는 "엠마가 하고 있는 팔찌와 반지, 아무리 봐도 익숙한 거다. 처음에는 내가 하던 악세사리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파티마의 손이었다. 제 가이드북을 보고 만든 것 같다"며 "이슬람교에서는 파티마의 손이 천국에 가는 문을 연다고 믿는다. 천국의 열쇠와 파티마의 손이 맞닿는 날, 비로소 성문이 무너지고 성이 열린다"고 말했다.

알고보니 정세주는 지하감옥에 갇힌 것이 아니라, 유진우에게 지하감옥 안에 숨겨져 있는 황금 열쇠를 찾도록 만든 것이었다. 또한 정세주는 실종이 아니라 황금열쇠가 엠마에게 전달될 때까지 스스로 숨은 것이었다. /mari@osen.co.kr

[사진] tvN 방송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