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689 0722019011249993689 02 0201001 6.0.13-RELEASE 72 JTBC 0 popular

'SKY 캐슬' 입시코디는 허구? "월 1천만원 얘기 들었다"

글자크기
[앵커]

사교육에 집착하는 부유층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면서 실제 현장에서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지, 소위 명문대 의대를 저런 식으로 들어갈 수 있는 것인지 충격적이라는 반응과 함께 궁금증도 나오고 있습니다. 교육 현장 사정을 잘 아는 전문가들, 또 실제 의대생들을 저희가 만나봤는데요. 상당히 현실성 있는 이야기라면서도 새겨 볼 부분이 많다고 했습니다.

먼저 하혜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

"예서의 성적은 전적으로 저한테 맡기시고, 어머닌 그저 예서의 건강만 신경 써 주십시오."

"두고 보세요, 당신 아들보다 백 배, 천 배 더 잘난 딸로 키워낼 테니까."

+++

국내 최고의 의대 합격을 보장한다는 입시 전담 매니저.

드라마 속 상상만은 아닙니다.

[이범/교육평론가 : 코디는 극소수의 학생들만, 1명인 경우가 많죠. 상대적으로 은밀하게, 아주 소수만 공유하는 그런 시장에서 일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만기/유웨이중앙교육 평가연구소장 :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걸 다 관장하는 게 코디네이터입니다.]

입시 코디는 자녀를 이름난 대학교에 보내려는 학부모들의 수요와 복잡한 대학입시 전형이 맞물려 발전했습니다.

[이범/교육평론가 : (한 달에) 800만원, 1000만원 받았다 이런 분들도 얘기를 들은 적이 있고.]

여러 입시 전형 중에서도 이들이 주목하는 것은 최근 비중이 늘어난 학생부종합전형입니다.

내신이나 수능 성적 뿐 아니라 동아리, 소논문, 봉사활동 등 비교과 영역 성취도도 합격 기준이 되는 것입니다.

+++

"의대 진학에 맞는 자율동아리도 기획해 주고, 봉사활동도 설계해줘."

"그 코디가 맡은 아이들은 100프로."

+++

획일적이지 않은 선발 기준을 적용한다는 것은 학생부종합전형의 장점입니다.

하지만 입시 코디처럼 정보를 더 많이 가진 일부 사람들과 이들에게 교육받는 극소수의 학생이 생긴다면, 궁극적으로 교육 현장에 불평등을 초래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만기/유웨이중앙교육 평가연구소장 : 어떻게 보면 불공정하다고 볼 수 있거든요. 가진 자와 못 가진 자가 대비가 되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입시 정책의 수정도 중요하지만,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 해결이 우선해야 한다고 설명합니다.

[조상식/동국대학교 교육학과 교수 : 우리는 극심한 교육열에 휩싸였습니다. 교육적 사다리 이외에 자기 생애를 설계할 통로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노동 시장이나 자격증 제도를 잘 한다든가, 임금격차를 해소한다든가.]

(영상디자인 : 박지혜)

◆ 관련 리포트

의대생이 본 'SKY 캐슬' 속 상황은…"과장 있지만 비슷"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17/NB11755717.html

하혜빈, 박재현, 김영선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