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565 0512019011249993565 06 0602001 6.0.13-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하나뿐인 내편' 이장우·차화연, 최수종·유이 부녀관계 알았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하나뿐인 내편'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하나뿐인 내편' 차화연과 이장우가 최수종과 유이의 부녀관계를 알게 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는 강수일(최수종 분)이 자신의 장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왕대륙(이장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처음에는 부녀가 자신을 속였다면서 화를 내던 왕회장(박상원 분)도 계속 강기사만 찾는 어머니 박금병을 위해 박금병이 강수일을 만나는 것을 허락했다.

왕회장은 "내가 어떻게 천륜을 막겠다. 너도, 강기사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나한테도 아직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 다만, 솔직한 내 심정은 대륙이랑 우리 가족 상처받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지나갔으면 좋겠다는 바람 뿐"이라고 말했다.

김도란을 따라 강수일을 만나게 된 박금병은 "오빠"라 부르며 반가움을 표했고, 김도란의 뒤를 쫓았던 장다야(윤진이 분)는 오은영(차화연 분)을 불러 김도란과 강수일의 친자확인서를 건네고, 부녀관계를 폭로했다.

이날 박금병(정재순 분)은 떠나는 강수일(최수종 분)를 붙잡았고, 왕진국(박상원 분)을 원망했다. 하지만 자신이 김도란(유이 분)의 친부임을 들킨 강수일은 집을 떠나라는 왕진국의 명령을 들을 수밖에 없었고, 끝내 집을 떠났다.

뉴스1

'하나뿐인 내편'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매 증상이 찾아온 박금병은 "내가 강기사 오빠 좋아하는 거 알거 아버지가 쫓아내신 것"이라면서 "나 아버지가 강기사 안 데려오면 굶어 죽어버릴거라고 아버지한테 똑바로 전하라"고 떼를 썼다. 하지만 왕진국은 강수일을 다시 데려오자는 오은영(차화연 분)에게 화를 냈고, 김도란은 박금병을 달랬다.

김도란은 계속 강수일과 연락하며 아빠를 살뜰히 보살폈다. 강수일은 집을 구한 후 주소를 알려줬고, 김도란은 늦은 밤 먹을 것을 챙겨 강수일에게 달려갔다. 그는 강수일에게 "저는 어떤 상황이 오더라도 아빠를 만난 사실 부정하고 싶지 않고, 아빠 만난 사실에 대해 아무 변명도 하지 않을 것이다. 아버님 처벌에 따르겠다. 각옥하고 있다. 제 걱정 하시말라"고 했다.

하지만 집으로 들어오던 왕대륙(이장우 분)은 이 모습을 지켜봤고 다시 한 번 아내를 의심했다. 급기야 두 사람은 부부싸움을 하게 됐고, 왕대륙은 "내가 도란씨와 결혼한 거 후회하지 않게 해달라"고 말했다.

뉴스1

'하나뿐인 내편' 캡처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도란은 "본부장님 속인 적 없다. 저 본부장님한테 부끄러운 짓 한 적도 없고요. 그냥 말을 할 수 없을 뿐이다"라고 했고, 그때 마침 강수일에게서 전화가 왔다. "강기사님 전화는 내 앞에서 받을 수 있지 않느냐. 무슨 일인데 내 앞에서 전화도 못 받느냐"고 따지는 왕대륙에게 결국 김도란은 "강기사님이 제 아빠다"라고 사실을 고백했다.

왕대륙은 김도란의 비밀을 들은 후 강수일에게 함께 가자고 했다. 강수일은 "아무것도 바라는 게 없다. 제가 우리 도란이 아빠라서 정말 죄송하다"며 눈물을 글썽였고, 왕대륙은 "두분 이제라도 만나서 정말 다행이다. 강기사님, 저는 도란씨한테 아버지가 계셔서 정말 좋다"고 말했다.

왕대륙과 김도란은 왕회장을 찾아갔고, 왕대륙은 "저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도란씨 아버지 찾게 돼 정말 좋다.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란씨와 강기사님이 나쁜 의도로 우리를 속인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도란씨 강기사님 만나는 것 반대하지 않고, 강기사님을 장인어른으로 받아들이고 싶다. 아버지, 안쓰러운 마음으로 한번만 생각해달라. 도란씨가 아버지와 왕래할 수 있도록 허락해달라"고 말했고, 왕회장은 아들의 진심에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