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3242 0092019011249993242 04 0401001 5.18.17-RELEASE 9 뉴시스 0

일본 경찰, 북한 체제자금 조달망 적발..."총련계 보험사"

글자크기

'궁정경제' 노동당 39호실에 통치자금 송금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 경찰이 17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산하 보험회사인 '금강보험'이 정리회수기구(RCC)의 예금 압류를 피하려고 현금을 빼돌린 혐의가 있다고 보고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일본 경찰이 이날 오전 도쿄(東京) 아라카와(荒川)구에 위치한 금강보험 본사에 들어서는 모습. (사진출처: NHK캡쳐) 2017.12.17.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경찰은 북한 체제를 지원하기 위해 자금을 조달 송금한 재일조선인 총연합회(조선총련) 계열 보험회사를 적발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신문은 공안 관계자를 인용해 최근 간부 2명이 기소 송치된 금강보험(金剛保險)이 북한 체제를 떠받치려고 조선총련이 계속해온 대북 송금의 자금 조달망 일부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등기부 등에 따르면 금강보험은 일본 전역에 약 30개 거점을 두고 있으며 주로 재일 조선인을 대상으로 손해보험과 생명보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금강보험은 일본 대형 보험회사의 대리점 등을 맡는 등 조선총련 계열 기업 가운데 안정된 영업을 해왔다고 한다.

공안 관계자는 금강보험이 북한에 보내는 자금을 모으는 역할 담당했으며 김정일과 김정은 부자의 통치자금인 '궁정(宮廷) 경제' 재원이 됐다고 지적했다.

금강보험은 북한 자금관리 핵심 기관 노동당 39호실이 전 세계에 깔아놓은 외화 조달망에 포함됐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2009년 산케이와 인터뷰한 탈북자는 금강보험에 관해 "북한의 대응 기관과 연대해 불법수단까지 저지르면서 외화벌이에 협력했다"고 설명했다.

공안 관계자는 "조선총련 안에서는 최고 교육기관인 조선대학교 등과 나란히 중요한 산하 사업체로 자리매김돼왔다"고 추정했다.

앞서 전날 산케이는 금강보험 간부 2명이 압류명령이 떨어진 법인 예금을 부당하게 인출해 채권 회수를 방해한 혐의로 일본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는 전한 바 있다.

yjj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