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2178 0022019011249992178 01 0101001 5.18.17-RELEASE 2 중앙일보 49894034

홍카콜라·알릴레오 인기에 문 대통령도 ‘유튜브 정치’ 지원 사격?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오른쪽은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정치권의 또 다른 격전지로 떠오른 유튜브에 대해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른 만큼 아이디어를 잘 세워달라”고 말했다. 이날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와 80분 동안 오찬을 함께하면서다.

이날 민주당은 2018년 11월 문을 연 유튜브 채널 ‘씀’이 고전을 면치 못하자 문 대통령에게 ‘SOS’를 요청했다. 민주당 홍보소통위원장인 권칠승 의원은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청와대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며 “‘씀’에 장관 등이 출연해 정책 홍보를 적극적으로 고려해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른 만큼 (당에서) 아이디어를 잘 세워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여야 정치인들의 유튜브가 많은 구독자를 끌어들이는 등 관심을 끌자 당·청이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의 유튜브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그간 유튜브 정치 시장은 보수진영의 독주 체제였다. 10만 명이 넘는 구독자 수만 봐도 펜앤드마이크 정규재TV 34만 명, 황장수의 뉴스브리핑 31만 명 등 보수진영의 채널들이 강세였다. 최근에는 홍 전 대표의 ‘TV홍카콜라’가 가장 주목받고 있다. 채널 개설 20일 만에 구독자 20만 명을 확보한 ‘TV홍카콜라’는 대북 문제나 경제 현안 등 사회 이슈 전반에 걸쳐 연일 정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중앙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다 유 이사장이 유튜브에 최근 등판하며 ‘유튜브=보수 강세’라는 등식이 깨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유 이사장이 지난 5일 0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알릴레오’ 첫 회는 그날 유튜브 인기 동영상 1위를 기록하는 등 유튜브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는 모양새다. 12일 오후 기준 첫 방송 조회 수는 256만 회에 이른다. 채널 구독자 수는 60만 명을 넘어섰다. 문 대통령이 직접 ‘씀’ 채널 홍보에 도움을 주는 방향을 검토하겠다고 답한 만큼 정치권 ‘유튜브 전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