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1678 0492019011249991678 08 0803001 5.18.17-RELEASE 49 더게임스 0

자율주행 시대의 엔터테인먼트 관심 고조

글자크기
더게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발표한 '디지털 콕핏'
최근 미국에서 열린 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자율주행 기술 발전과 함께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영역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 대신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즐기는 미래 세대의 가능성을 제시하며 이목을 끌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아우디, BMW, 도요타 등 자동차 업체들은 새로운 자율주행 기술을 발표하며 차량 내부에서 즐길 미래 콘텐츠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SK텔레콤, 삼성, LG 등도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선보였다.

현대차는 '미래 체험 공간' 부스를 통해 완전 자율 주행 시대의 미래형 운전석을 제시했다. 운전대가 없는 미래차에서는 일, 운동, 탐험, 쇼핑 등이 가능한 공간이 된다는 것이다.

현대차가 제시한 미래형 운전석에서는 유리창 대신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모션 게임, 퀴즈 등을 즐길 수 있다. '운동' 메뉴를 누르면 바다에 배가 떠있는 화면이 펼쳐지고 좌석 아래 손잡이를 당겨 노를 젓듯이 운동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

기아차는 카메라·센서를 통해 탑승자 표정을 읽고 기분을 맞춰주는 '리드(R.E.A.D) 시스템'을 발표했다. 탑승자의 기분을 고려해 음악이 연주되고 마음을 안정시킬 향기를 맡을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아우디는 자율주행을 위한 새로운 기술로 '익스피리언스 라이드'와 '이머시브 인-카 엔터테인먼트'를 발표했다. 자율주행 시대 속 자동차 공간을 최대한 활용해 새로운 콘텐츠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아우디의 '익스피리언스 라이드'는 뒷좌석에서 가상현실(VR)을 통해 영화나 게임, 양방향 콘텐츠를 보다 실감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영화 장면에 맞춰 의자가 흔들리거나 바람이 부는 등 다양한 액션이 제공되는 '이머시브 인-카 엔터테인먼트' 기술도 제시됐다.

BMW는 '비전 i넥스트'를 공개하고 자율주행 시대에서의 인공지능(AI)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인텔리전트 개인비서를 통해 음성으로 명령을 내리고 다양한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도요타는 완전 자율주행기술 '쇼퍼'와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가디언'을 탑재한 TRI-P4를 선보였다. 사물 인식 및 사고 예방 성능을 향상시키며 자율주행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해나갈 것이란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완성차 업체들뿐만 아니라 미래 기술 시장에 뛰어든 업체들도 자율주행 시대에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자동차 전장업체 하만, 미국 방송사 싱클레어 등과 차량용 플랫폼 공동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고품질 방송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차량에서의 엔터테인먼트 영역을 개척한다는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우리가 자율주행차를 직접 만들 수 없지만 자율주행의 여러 상황을 네트워크로 연결하고 분석하는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더게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디지털 콕핏'
삼성전자는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한 '디지털 콕핏'을 선보였다. 6개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운전석을 제시했다. 앞서 역량을 쌓아온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와 AI '빅스비' 등이 연결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지난해 인수한 자동차 램프 제조업체 ZKW와 협업을 통해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중앙 디스플레이 장치 등 첨단 운전 보조장치를 선보였다. 또 마이크로스프트(MS)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에 대한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올해 CES에서는 자율주행 시대의 새로운 공간과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이다. 업체들의 기술 개발 고도화가 이뤄짐에 따라 이제 자율주행이 자리 잡은 이후의 스마트 디바이스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졌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VR·AR 등 신기술이 주목을 받을 때 게임이 진입 장벽을 낮추고 시장 저변을 확대하는 역할을 해왔다"면서 "자율주행 기술 등을 통해 미래차가 새로운 콘텐츠 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가면서 게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게임스 이주환 기자 ejohn@thega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