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1675 0962019011249991675 05 0506001 6.0.14-RELEASE 96 스포츠서울 47077165

"우린 로테이션 한다"…리피의 신경전 시작됐다, 벤투 대응은?[아시안컵]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마르첼로 리피 중국대표팀 감독. 제공 | 대한축구협회



[알 아인=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한국과 중국이 예상대로 2019년 UAE 아시안컵 C조 1위를 다투게 됐다. 먼저 2승을 챙긴 마르첼로 리피 중국 대표팀 감독이 한국전 로테이션 적용 의사를 내비치고 있어 태극전사를 지휘하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대응에 관심이 쏠린다.

중국은 11일 열린 필리핀과 C조 2차전에서 지난해 중국 슈퍼리그 득점왕 우레이의 멀티골과 ‘한국 킬러’ 위다바오의 쐐기골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뒀다. 중국은 역시 2연승을 챙긴 한국과 나란히 2승을 챙겨 조기 16강행을 확정지었다. 이에 더해 골득실에서 +4를 기록, +2인 한국보다 앞선다. 오는 16일 한국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C조 1위를 확정짓는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그런 가운데 리피 감독이 필리핀전 승리 뒤 한국전 구상을 내놓았다. 중국전에서 필승, C조 1위로 16강에 올라가야 한다는 한국의 분위기와 달리 리피 감독과 중국 대표팀은 1위든 2위든 개의치 않겠다는 태도를 겉으로 내비치고 있다. 리피 감독은 “한국전이 16강전 상대를 결정한다. 그러나 이미 우린 승점 6을 땄고, 부상이나 경고가 있는 선수들, 컨디션이 100%가 아닌 선수들은 쉬게 될 것”이라며 “그렇다고 11명 모두를 바꾸지는 않을 것이다. 핵심 선수들은 출전할 것”이라고 했다. 리피 감독은 이에 더해 벤투 감독도 자신의 생각과 같을 것임을 전했다. 리피 감독은 “한국도 2차전을 이길 경우엔(기자회견이 열릴 땐 한국-키르기스스탄전이 막 열리고 있을 때였다), 3차전(중국전)에 로테이션을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C조의 경우, 1위와 2위의 차이가 어느 정도 있다. 1위나 2위나 16강전 상대는 비슷하다. 그러나 8강부터는 1위가 훨씬 수월하다. 2위로 가서 16강을 이기면 8강에서 이란, 4강에서 일본 등 우승 후보들과 혈투를 치르는 게 불가피하다. 1위를 하면 6일을 쉬고 16강전을 하지만, 2위는 나흘 쉬고 16강전을 한다. 이 점은 벤투 감독에게 중국전 라인업 고민을 하게 만든다. 허벅지 부상 중인 기성용은 스스로 16강부터 뛰겠다는 발언을 한 가운데, 중국전에 맞춰 오는 손흥민의 투입 여부도 궁금하게 됐다. 부상자들이 여럿 되는 현실 속에서 벤투 감독은 중국전 총력전 혹은 로테이션을 고민할 전망이다.

그런데 한국전을 앞두고 리피 감독이 먼저 로테이션을 공언하며 선수를 친 셈이 됐다. 힘을 약간 빼겠다는 뜻인데 한국을 향한 신경전의 출발점으로 간주될 수 있다. 벤투 감독이 백전노장 리피의 의도를 얼마나 간파하고 대응하는가가 관건이 됐다. 벤투 감독도 손흥민의 중국전 출전 여부에 대해 애매모호한 답변을 내놨다. 두 사령탑의 신경전은 이미 시작됐다.

doku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