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1569 0432019011249991569 02 0201001 5.18.26-RELEASE 43 SBS 0

숨진 건양대생 사인 못 찾아…"감염성 질환 가능성 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양대 대학생 2명이 캄보디아 봉사활동 중 복통을 호소하다 사망한 사고와 관련, 정확한 사망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숨진 학생들에 대한 세균성 감염 질병 검사도 현재까지는 음성으로 나와 사인 규명에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황원민 건양대학교 병원 진료부장은 오늘(12일) 건양대병원 암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숨진 학생들이 복통을 일으킨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급성 사망에 이르게 한 점 등으로 미뤄 감염성 질환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장티푸스 감염 등에 대한 세균배양 검사를 진행했으나 중간조사 결과에서는 음성으로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검사되지 않은 여러 질병에 대한 가능성은 여전히 열려있는 상태"라며 "귀국한 학생들에 대한 감염성 배양 검사 결과가 나오는 데는 3∼4일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검사는 숨진 학생들이 병원에 도착했을 당시 채혈한 혈액으로 하는 것으로, 세균 배양에 5일 이상 걸리는 만큼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고 대학 측은 설명했습니다.

대학 측이 현지 병원으로부터 받은 학생들의 사인은 각각 심장마비와 폐렴 및 패혈성 쇼크로 인한 심정지였습니다.

이들은 구토·설사 등 증세를 보였으나 이런 증상만으로는 식중독 때문인지 또는 현지 풍토병에 걸린 것인지 등을 파악하기 어렵다고 학교 측은 설명했습니다.

숨진 학생들은 현지 호텔에서 같은 방을 사용하던 룸메이트로 복통을 호소하기 전날인 지난 7일 다른 학생 2명과 같이 저녁 식사를 한 후 호텔 인근 식당에서 피자와 맥주 등을 먹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께 음식을 먹은 다른 학생들은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체육계 '성폭력·폭행 의혹' 파문
▶새로워진 '마부작침'을 만나보세요!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