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1525 0142019011249991525 03 0303001 6.0.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popular

中인민은행 부양기조..T-MLF로 5000억위안 공급효과 기대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중국 인민은행 요구지급준비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인민은행은 지난해 하반기 부터 요구지준율을 인하하고 '맞춤형 중기대출 프로그램(T-MLF)'제도를 도입하는 등 다소 부양기조로 선회하고 있다.

T-MLF로 약 5000억 위안의 유동성 공급효과가 예상되고 있다.

12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총 4회 요구지준율 인하에 이어 이달 4일 추가로 100bp(1bp=0.01%포인트)를 인하했다.

앞서 12월에는 민간·중기 지원확대를 위한 T-MLF를 도입했다.

유럽중앙은행(ECB) 초저리 장기대출프로그램(T-LTRO)제도와 유사한 T-MLF는 일반 MLF보다 금리가 15bp 낮고 만기는 최대 3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유동성 여건이 개선되면서 단기자금시장 금리가 하향 안정화되고 국채금리도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실물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아직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군도현 국제금융센터 연구원은 "경기하강 압력이 커지고 있어 보다 적극적인 완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나 환율안정과 자본유출 위헙 등 종합적인 고려가 필요하다"며 "향후 인민은행의 정책 대응은 대미 무역협상과 연준의 정책 향방에 영항을 받을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과거 통화완화 사이클에서 보여준 전면적이고 대규모 부양책보다는 신중하고 선별적인 대응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무역분쟁과 자본유출 위헙을 감안해 디레버리징 부작용을 완화하면서 민간기업의 신용경색 위험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향후 무역분쟁 경과와 연준의 통화정책 변화 등에 따라 중국 인민은행은 주요 정책금리 인하보다 적극적인 통화정책 완화 등으로 경기부양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무역갈등이 재점화되거나 연준이 긴축기조를 유지할 경우 인민은행은 통화정책 운영이 제약되면서 경기하강 위험과 금융시장 불안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중국정부는 2017년 이후 디레버리징 정책을 본격 추진했지만, 최근 미중 무역분쟁 확산, 부동산경기 위축 등으로 경기하강 압력이 커져 자본 유출 및 위안화 가치절하 위험에도 경기대응 필요성이 점증하고 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