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0820 0242019011249990820 08 0801001 5.18.25-RELEASE 24 이데일리 0

머스크, 스페이스X 유인 우주선 '스타십' 첫 공개

글자크기

궤도전 수직이착률 시험비행용…"궤도버전, 더 크고 두껍다"

이데일리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스타십. (사진=일런 머스크 트위터 갈무리)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미국 우주개발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스타십(Starship)’이 11일 처음 공개됐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스타십 시험비행 로켓이 텍사스 발사장에서 조립을 끝냈다”며 궤도 전(suborbital) 수직 이착륙(VTOL) 시험비행을 위해 조립된 스타의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스타십의 전체 모습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은 스타십의 부분적 모습만 수차례 공개된 바 있다.

머스크는 “스타십 궤도 버전은 더 크고 두껍다”며 “앞부분도 더 부드러운 곡선으로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와 스페이스X는 스타십의 시험비행 일정은 밝히지 않고 있다.

스페이스X는 당초 올해 초 우주인을 국제우주정거장에 실어나르도록 설계된 유인캡슐 ‘드래곤’에 대해 첫 시험비행을 실시하려다가 이를 2월로 연기했다. 스페이스X측은 연기 이유에 대해선 밝히지 않고 있다.

스타십은 당초 송골매라는 뜻의 BFR(Big Falcon Rocket)로 불렸다. 하지만 우주선의 최종 버전이 별 간 여행을 하게 될 것이라는 의미에서 이름을 스타십으로 바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