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0685 0102019011249990685 04 0401001 6.0.13-RELEASE 10 서울신문 0

세계서 가장 추운 마을 ‘오미야콘’…마라톤 대회 열렸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하 10℃에 달하는 우리나라의 한파도 ‘이곳’과 비교하면 따뜻한 날씨다. 최근 러시아의 영자매체 시베리아타임스는 야쿠티아 공화국 위치한 마을인 오미야콘(oymyakon)에서 열린 이색적인 마라톤 대회를 전했다. 지난 주말 이곳 오미야콘에서 극한의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 마라톤 선수 출신을 포함한 총 참가자는 16명. 그러나 이중 풀코스를 완주한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사람이 거주하는 곳 중 ‘세계에서 가장 추운 마을’로 꼽히는 오미야콘은 북극점에서 3000㎞ 떨어진 시베리아에 위치한 분지로, 바이칼호수 근처에서 이주해 온 사하족 수백 여명이 지금도 살고 있다. 놀라운 것은 극한의 날씨다. 매년 이맘 때 온도가 영하 50℃까지 내려가지만 이 정도면 현지 주민들에게는 ‘나들이’ 할 날씨다. ‘세계에서 가장 추운 마을’이라는 타이틀 답게 오미야콘은 지난 1933년 영하 67.7℃를 기록한 바 있으며 지금도 영하 60℃는 쉽게 넘는다. 낚시를 하면 물고기가 물 위로 올라오자마자 얼어버리고 가축도 특수 의류를 입어야 견딜 수 있을 정도.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일 열린 마라톤이 시작될 당시의 날씨는 영하 52℃로, 선수들의 얼굴에는 얼음같은 눈이 가득했다. 이곳에서 극한의 마라톤 대회가 열린 이유는 있다. 바로 극한의 추위를 경험해보고 싶은 세계 관광객을 유치하는 것이 목표. 한 참가자는 "이번에 첫번째로 극한 마라톤 대회가 열렸다"면서 "내년에는 특별한 마라톤 코스를 달리고 싶은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방문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마라톤에서 71세로 가장 나이가 많은 참가자는 15㎞를 2시간 30분에 걸쳐 달렸다. 이에반해 가장 나이가 적은 21세 참가자는 10㎞를 1시간 8분 만에 달렸다. 이 가운데 39㎞로 가장 멀리 뛴 참가자의 최종 기록은 3시간 53분이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