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0041 0512019011249990041 07 0701001 6.0.13-RELEASE 51 뉴스1 0

"동물권단체 '케어' 법인취소·수사촉구"…靑 국민청원 등장

글자크기
뉴스1

지난 11일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된 개들 중 일부를 안락사 했다는 언론들의 보도가 이어지며 케어를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10개가 넘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연수 기자 = 지난 11일 국내 유명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인 동물권단체 '케어'가 구조된 개들 중 일부를 안락사 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케어를 수사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케어의 법인취소와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린 청원인은 "동물 보호단체 케어는 국내 3위안에 드는 동물보호단체로, 대표인 박소연씨는 결국 보호가 아닌 학살을 자행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케어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국민들과 살 수 있다고 믿었던 동물들에게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며 "박소연 대표는 오로지 후원금 모금에만 관심이 있었으며 동물의 구조는 곧 돈이었다"고 분노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으로 변명거리만 늘어놓고 있다"며 "Δ케어의 비영리법인 취소 Δ케어의 세무감사를 비롯한 전수조사 요청 Δ박소연 대표의 특별수사를 통한 후원금 횡령과 범법행위 여부 Δ국내 동물보호단체 전반에 대한 전수조사 Δ케어와 범법 행위를 한 이들의 수사를 간곡히 청원한다"고 밝혔다.

케어는 그동안 투견장 급습, 개농장 식용견들 구조 등 활발한 활동으로 대중에게 널리 알려졌다. 또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유기견 토리를 입양했던 동물보호단체로 큰 관심을 받은 곳이다.

신뢰하고 응원했던 사람들이 많았던 만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배신감과 분노를 드러내고 있다.

한편 4년 동안 케어의 동물관리국장을 담당 했다는 A씨는 사죄문을 올리고 그동안의 일들을 고백했다. 이 같은 사실을 몰랐던 케어의 현 활동가들은 당혹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논란이 된 동물권단체 케어는 11일 입장문을 통해 '2015년쯤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며 보호 중인 동물을 안락사한 것을 인정했다.
yeon737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