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9964 0102019011249989964 04 0401001 5.18.17-RELEASE 10 서울신문 46745551

[여기는 중국] 2500억 투자한 초현대식 병원…변기 닮았네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중국의 한 병원이 ‘변기’ 모양이라며 놀림을 받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한 병원이 현지 네티즌에게 놀림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중국 난닝시에 위치한 광시국제장이병원이 특이한 건물 디자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보도했다.

광시좡족자치구 난닝시 우샹신구의 5만7000평 부지에 세워진 이 대형 병원은 얼핏 보면 일반적인 건물과 다를 바 없다. 하지만 멀리서 바라보면 화장실 ‘변기’가 떠오른다. 데일리메일은 보도에서 “불행하게도 이 병원은 변기가 떠오르는 건축 디자인으로 온라인에서 조롱을 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병원 뒷쪽의 노란색 건물은 변기의 ‘물탱크’와 비슷하며, 앞쪽의 반원형 건물은 ‘좌변기’를 연상시킨다. 중국 난닝 지역 주민인 차오위 펭은 “병원의 디자인은 기능적 요소와 관련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차오위는 “화장실을 연상시키는 이 건물은 환자에게 여러모로 편리할 것”이라면서 “비가 내릴 때 우산 없이도 병원 어느 곳으로나 이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좡족국제병원의 디자인은 공간 절약 측면에서는 완벽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개원한 광시좡족국제병원은 광시좡족자치구의대와 연계된 비영리 공립 종합병원으로 우리 돈으로 약 2550억 원이 투자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