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9299 1092019011249989299 04 0401001 5.18.17-RELEASE 109 KBS 0

폼페이오 “北 비핵화 진전 기대”…2차 회담 논의 급물살

글자크기

[앵커]

중동 지역을 방문 중인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올해는 북한 비핵화에 상당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논의가 물밑에서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올해는 북한 비핵화에 상당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에는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면 그 자체를 비핵화의 진전으로 여긴다는 의미가 담긴 걸로 해석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좋은 소식은 현재 북한과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협상 내용을 공개하진 않겠지만 이 대화에서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의 협상 진전 발언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물밑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걸 시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고려하면 적어도 회담 장소 논의는 구체적으로 진행 중인 것으로 보입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우리는 회담 장소를 협상 중입니다. 아마 머지않아 발표될 것입니다. 북한은 언론을 통해 회담을 하고 싶다고 분명히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에 대한 트럼프 정부의 의지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북 제재가 완화되려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해야 하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은 국제 전문가들에 의해 검증된 완전히 비핵화된 북한이 트럼프 정부의 목표라면서 이를 성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이재원 기자 (lj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