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8786 0202019011249988786 06 0601001 5.18.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정글의 법칙` 박태환, 물불 가리지 않는 `만능 사기캐릭터`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 박태환이 ‘물불’ 가리지 않는 활약을 선보이며 만능 사기캐릭터로 거듭났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의 시청률은 11.1%, 분당 최고 12.6%(수도권 가구 2부 기준)를 기록, KBS2 ‘연예가중계’(3.5%), MBC ‘진짜사나이300’(4.8%), JTBC ‘랜선라이프’(1.9%), tvN ‘커피프렌즈’(6.4%) 등을 제치고 어김없이 전 채널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정글의 법칙’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2%로 나타나 프로그램의 굳건한 화제성을 자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병만, 이종혁, 박태환, 더보이즈 주연, 이주연, 우주소녀 보나, 양세찬, 오종혁이 본격적인 생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박태환은 우주소녀 보나, 양세찬, 이주연과 함께 코코넛크랩 사냥에 나섰다. "너는 내가 잡고 만다"라고 적극적으로 나선 박태환과 보나와 달리 양세찬, 이주연은 날벌레 한 마리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며 사냥 내내 소리를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도 합세한 가운데 결국 양세찬이 코코넛크랩을 발견하고 박태환이 사냥에 성공했다. 병만족은 코코넛크랩 2마리를 잡고 의기양양하게 생존지로 돌아왔다.

박태환의 활약은 사냥에서 끝나지 않았다. 박태환은 강력한 어깨로 투포환을 던지듯 코코넛을 정리한 뒤 엄청난 폐활량으로 불씨 살리기까지 척척 해냈다. 불까지 잘 다루는 박태환을 보며 이종혁은 “쟨 천하무적이다”라고 감탄했을 정도. 불 피우기를 좋아하는 박태환에게 제작진은 “물이 좋아요? 불이 좋아요?”라고 물었고, 한참을 진지하게 고민한 끝에 박태환은 “지금 이 순간은 불이 좋은 것 같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날 아침, 병만족은 전날 사냥한 코코넛크랩으로 아침식사를 즐겼다. 김병만은 코코넛 크랩을 찜처럼 구워 멤버들에게 대접했다. 박태환은 이종혁의 먹는 모습을 보며 “음식 앞에서 침 흘린 적 없는데 너무 맛있을 것 같다”고 부러워했다. 마침내 코코넛크랩을 맛 본 박태환은 "잡은 보람이 있다"며 "내가 잡아서 그런가, 너무 맛있다"면서 활짝 웃었다. 코코넛크랩 살 시식에 이어 이주연은 코코넛크랩 내장을 한명 한명에게 직접 떠먹여 주는 ‘어미새’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고, 반전 ‘먹보나’ 역시 맛있게 크랩을 시식했다.

‘가방 없이 24시간 생존하라'을 미션을 완수한 병만족은 아침식사 후 각자의 가방을 찾아나서는 미션에 돌입했다. 병만족이 방문한 티니안 섬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은신처로 사용된 바. 지도를 들고 세 팀으로 나뉜 이들 중 김병만과 박태환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은신처였던 씽크홀을 발견했고, 양세찬, 이주연, 주연은 전쟁 당시 일본군의 유류저장고로 향했다.

이종혁, 오종혁, 보나는 섬 수색 중 해안가에서 녹슨 대포를 발견했다. 당시 일본군은 이 대포로 해안가에 상륙하는 연합군을 공격했다고. 해병대 출신 오종혁은 대포에 남다른 지식을 보였다. 오종혁은 또 동굴을 수색해 탄피를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세 사람은 무거운 대포를 보며 전쟁 당시 식민지 국가 국민들의 고통을 떠올렸다. 제작진은 태평양 전쟁 당시 강제징용 된 5,800여 명 한국인의 희생을 영상과 함께 다루고, 끝내 고국으로 돌아가지 못한 이들을 위로하는 위령비를 소개했다. 생존지 곳곳에 존재하는 2차 세계대전 상흔을 조명한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12.6%로 이 날 ‘최고의 1분’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박태환은 김병만과 함께 제작진에게 빼앗긴 가방을 되찾기 위해 싱크홀로 들어갔다. 박태환은 생애 처음 20m 역 암벽등반에 나섰다. 박태환은 암벽등반 전 “10m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려 봤어도 암벽등반은 처음이다. 게다가 물이 없어서 더 무섭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박태환은 "이렇게 하니까 정말 정글같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김병만과 박태환은 등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20m 싱크홀 레펠 하강을 준비했다. 박태환은 처음부터 공중에서 중심을 잃어 아찔한 상황이 이어졌다. "무서웠지만 가방을 찾으려면 해내야 했다"라며 "병만이 형이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하나 알려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태환은 김병만의 지시를 따라 성공적으로 암벽등반 미션을 수행했다. 김병만은 “절반까지만 헤매다가 금방 감을 잡는다. 역시 다르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가방을 찾은 김병만과 박태환은 레펠 하강과 상승에 지쳐 싱크홀 근처 해변에 누웠다. 나머지 병만족 역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차례로 가방을 획득했다. 병만족이 모두 모여 그늘에서 휴식을 취한 뒤 김병만과 박태환은 수중 사냥에 나섰다. 바다에 입수한 박태환은 금방 바다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병만은 바다와 몸의 기압을 맞추는 이퀄라이징을 가르쳐 주지 않아도 스스로 하는 박태환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병만은 뒤이어 "태환이에게 물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건방진 거다. 바다에 이런 게 있다고 알려주는 정도"라며 혀를 내둘렀다.

제작진은 박태환의 잠수시간을 궁금해했다. 박태환은 50초 동안 산소통 없이 바닷속을 유유히 수영하며 전직 국가대표다운 포스를 뽐냈다. 김병만은 박태환의 모습을 보고 “역시 국보급 폐활량이다.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