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8578 0042019011249988578 04 0401001 5.18.26-RELEASE 4 YTN 45378144

폼페이오 "北과 대화 중...올해 북미정상회담 등 상당 진전 기대"

글자크기

[앵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올해 2차 북미정상회담 열리는 등 북한 비핵화에서 많은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간에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는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비롯해 북한 비핵화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

중동을 순방 중인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집트에서 가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좋은 소식'은 현재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고 있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화에서 미국민에 대한 위협을 줄일 많은 논의를 하고 있다며 그동안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추는 데 성공했다고 자찬했습니다.

이는 북미가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접촉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새해 들어 트럼프-김정은 두 정상이 재회동 의지를 확인하고 북중 정상회담도 이를 지지한 가운데 북미회담에 속도가 붙는 모습입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만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강조하며 김정은 위원장, 한국과도 공유된 목표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또한 완전한 비핵화까지 대북 제재를 완화할 가능성도 일축했습니다.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해야 제재를 완화할 수 있다는 핵심 명제에는 단 하나의 변화도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 전문가'들에 의해 검증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트럼프 정부의 목표이고 이를 달성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열릴 북미 고위급 회담에서부터 북한의 제재 완화 요구와 미국의 선 비핵화 입장이 다시금 맞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

▶ 24시간 실시간 뉴스 생방송 보기

▶ 네이버 메인에서 YTN을 구독해주세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