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7779 0022019011249987779 05 0506001 5.18.17-RELEASE 2 중앙일보 49893532

찝찝한 16강 확정... 한국 축구, 아시안컵 키르기스스탄에 진땀승

글자크기
중앙일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김민재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어 승리한 뒤 응원단에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겼지만 또 답답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축구대회에서 지독한 골 결정력 부재 속에 키르기스스탄에게 진땀승을 거뒀다. 16강 진출은 확정지었지만 시원스럽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 42분에 터진 김민재(전북 현대)의 헤딩 결승골로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눌렀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0으로 꺾은데 이어 2연승을 거둔 한국은 승점 6점(2승)을 확보해 최소 조 2위를 확보하면서 대회 16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그러나 한국은 앞서 필리핀을 3-0으로 완파한 중국(2승·승점 6)에 골득실(중국 +4, 한국 +2)에서 밀려 C조 2위를 그대로 지켰다. 한국은 15일 중국과 3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C조 1위로 16강에 올라설 수 있다.

중앙일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돌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 한국은 91위인 키르기스스탄을 맞아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몰아부쳤다. 그러나 번번이 패스가 끊기고, 상대의 압박을 뚫지 못하면서 전반 중반까지 고전했다. 전반 36분엔 이청용(보훔)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패스를 받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얻었지만 골대 위로 넘기는 바람에 득점에 실패했다.

답답한 흐름을 이어가던 한국은 전반 42분에 마침내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홍철(수원 삼성)이 날카롭게 올린 공을 중앙 수비수 김민재가 페널티 지역 안에서 시원스런 헤딩슛으로 골문을 열어젖혔다. 이 골은 김민재의 A매치 14경기 만에 나온 데뷔골이었다.

중앙일보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가 11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C조 2차전 키르기스스탄과의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초반 공세를 높인 한국은 추가골을 위해 힘을 냈다. 그러나 후반 들어 한국은 골대 불운에 시달렸다. 후반 23분과 28분 황의조는 두차례나 결정적인 슈팅을 날리고도 골대를 맞혔다. 이어 후반 30분엔 이용(전북 현대)의 오른 측면 크로스에 이은 황희찬(함부르크)의 슈팅이 골대 상단을 때렸다. 오히려 후반 막판 키르기스스탄에 위협적인 슈팅을 내주면서 끝까지 숨졸이는 승부를 펼쳤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