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7507 0682019011249987507 01 0101001 5.18.17-RELEASE 68 동아일보 0

‘혼밥’논란 의식했나… 文대통령 새해 ‘식사정치’

글자크기

여당 원로-정치인 장관 9명 이어… 11일 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오찬

의원들 “野의원도 적극 만나달라”…소통 건의에 文대통령 “노력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과 오찬을 갖는 등 새해 들어 ‘식사 정치’에 나서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연말부터 계속해서 대통령의 만찬, 오찬이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며 “식사하면서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 견해를 듣고 서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는 자리”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27일 문희상 국회의장 등 민주당 원로를 초청해 오찬을 가졌으며 전날에는 정치인 장관 9명을 초청해 만찬을 갖기도 했다.

야당이 문 대통령의 ‘혼밥’을 언급하며 협치 실종을 비판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당정 주요 인사들을 시작으로 식사 정치에 나선 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올해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정착시키고 활성화하겠다”며 “2차 상설협의체도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열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여소야대 상황인 데다 야당은 여러 당이고 사안별로 입장이 달라 일일이 조정하고 합의하느라 힘들겠지만 입법에서도 성과를 내달라”고 했다.

하지만 여당 내부에서도 대통령이 야당과의 스킨십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오찬에서도 일부 의원들은 문 대통령에게 “야당 의원들도 좀 더 적극적으로 만나주시면 좋겠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노력하겠다”며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 참모진 개편에 대해 “야당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가짜뉴스에 대해 단호한 대처를 지시한 문 대통령은 또 “유튜브가 홍보 방법으로 중요하게 떠오르니 아이디어를 잘 세워서 (대응)하셨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이어 “가짜뉴스들이 많이 있는데,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이 그 역할을 하도록 발탁했다”고 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박효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