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5420 1092019011149985420 01 0101001 5.18.26-RELEASE 109 KBS 0

[단독] 한국당, 5·18조사위원에 ‘공수부대 지휘관’ 면접

글자크기

[앵커]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미루면서 출범을 못하고 있는데요,

한국당이 논란이 된 극우논객 지만원 씨 대신 이번에는 당시 광주에 파견됐던 공수부대 지휘관과 공식 면담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희생자 유가족 등 오월 단체 회원들은 국회 앞에서 무기한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극우 논객 지만원 씨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일자, 자유한국당은 대신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진압 작전에 참여했던 변길남 씨를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변 씨는 지만원 씨의 육군사관학교 동기로, 5.18 당시 3공수여단 대대장으로 현장을 지휘했던 인물입니다.

기자들의 질문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저희가 검토하지 않고 있다라는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KBS취재 결과 변 씨가 한국당 국방위원들의 공식 추천을 거쳐, 오늘 나 원내대표와 면담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변 씨는 면담 후 기자와 만나, "5.18 진상규명에 있어서 내가 적임자"라며 "나 원내대표로부터 다른 위원도 추천해달라"고 부탁을 받았다고도 했습니다.

5.18 희생자 유족과 부상자 가족들은 국회를 찾아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한국당이 제대로 된 역사관을 가진 위원을 추천하지 않고 조사 자체를 방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추혜성/'오월 어머니집' 이사 : "김성태는 12월 12일까지. 나경원은 1월 7일까지 (위원 추천을 약속했어요). 그런데 이제와서는 다시 원위치로 돌려서 다시 하겠다? 근데 그걸 저희들이 어떻게 믿겠습니까."]

유족들은 나경원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천막을 치고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김빛이라 기자 (glor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