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5194 1022019011149985194 05 0506001 6.0.8-hotfix 102 인터풋볼 47077165

[AC POINT] '기성용-이재성' 빠진 2차전, 벤투의 손이 향할 카드는?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기성용과 이재성의 부상 소식이 전해지면서 키르기스스탄과의 2차전에서 벤투호의 '2선'과 '3선'에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오는 12일 새벽 1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승리를 챙겼지만 고전했던 필리핀전과 달리, 키르기스스탄전에서는 '아시아의 호랑이'라는 별명에 걸맞은 경기를 펼치고, 자존심을 지키겠단 각오다. 16강을 일찌감치 확정짓는다면 그야말로 금상첨화다.

그러나 1차전을 마친 뒤, 아쉬운 부상소식이 전해졌다. 벤투 감독 부임 후 꾸준히 쓰임 받았던 기성용과 이재성이 부상으로 2차전 결장이 불가피해진 것이다.

기성용은 필리핀전에서 오른쪽 햄스트링에 경미한 부상을 당해 일주일간 휴식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내려졌고, 이재성도 필리핀전에서 발가락 부상을 당해 키르기스스탄전에 결장한다. 2선과 3선에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 벤투 감독도 여러 장의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성용이 빠진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채울 가능성이 높다. 정우영은 그동안 기성용과 합을 맞추며 주전 미드필더로 활약했고, 황인범도 벤투 감독 체제에서 첫 태극마크를 단 뒤 신임을 받으며, 꾸준히 출전 시간을 늘려가고 있다.

주세종도 출격 명령을 기다리고 있지만, 정우영이 기성용 대신 중심을 잡고 황인범이 좀 더 앞에 서서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맡게 될 가능성이 높다.

2선은 그야말로 예측 불가다. 이재성이 결장하게 되면서 스포트라이트는 자연스레 이청용을 향하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청용은 1차전서 후반전 교체 투입된 이후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며 경기 흐름을 바꾸는 데 일조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우도 배제할 수 없다. 나상호의 부상으로 갑작스레 아시안컵에 호출된 이승우는 벤투호에서 출전기회가 많지 않았지만, 최근 소속팀에서 꾸준히 경기에 나서며, 실전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이청용이 측면에 서냐, 중앙에 서냐에 따라 이승우의 출전도 기대해봄직한 상황이다.

'난세에 영웅이 등장한다'는 말처럼 갑작스런 부상 소식으로 뒤숭숭한 상황에서 벤투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을 '뉴 페이스'가 탄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2일 새벽 1시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지는 키르기스스탄전을 앞두고 벤투 감독의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 윤경식 기자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