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1817 1092019011149981817 03 0301001 5.18.17-RELEASE 109 KBS 0

426일 굴뚝농성 해제…땅 밟은 파인텍 노동자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측과 고용 보장 등을 합의한 파인텍 노조가 굴뚝농성을 끝내고 굴뚝에서 내려왔습니다.

파인텍 노동자 박준호, 홍기탁 씨는 오늘(11일) 오후 3시 50분쯤 서울 양천구 열병합발전소 굴뚝에서 차례로 내려왔습니다.

이들은 2017년 11월 12일 75미터 굴뚝에 오른 이후 426일 째 굴뚝농성 중이었습니다.

박 씨 등은 굴뚝에서 내려오면서 지난 6일 오후부터 시작한 단식도 중단했습니다.

400일 넘는 굴뚝농성으로 건강이 크게 나빠진 박 씨 등은 안전줄로 몸을 묶고 소방대원의 도움을 받으면서 스스로 내려왔습니다.

KBS


KBS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광호 지회장과 종교인 등 동조 단식을 하던 관계자들도 오늘(11일)부로 단식을 중단했습니다.

땅으로 내려온 홍기탁 씨는 "위에서 많은 것을 느꼈다. 노동조합 하나 지키는 게 왜 이리 힘든지 모르겠다"며 "20년 넘게 지켜왔던 민주노조인데 그걸 지키는 게 이 사회에서 왜 이렇게 힘든지 진짜 더러운 세상"이라고 말했습니다.

박준호 씨는 " 파인텍 5명의 동지는 그 어떤 가족애보다 더한 동지애로서 이렇게 왔다"며 "단식까지 하시면서 저희 투쟁을 응원해주시고 관심 가져 주신 많은 분들, 한분 한분 연대해주신 전국의 수많은 분께 이 자리를 빌려서 감사하단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차광호 지회장은 "함께하는 동지들이 있어서 홍기탁, 박준호 두 동지가 이 땅을 밟을 수 있었다"며 "다섯 명이 똘똘 뭉쳐서 모두가 행복해지는 세상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파인텍 노사는 지난달 27일 교섭을 시작한 이후 6차례 만나 교섭을 벌였고, 어제(10일) 오전 시작한 6차 교섭은 30분 만에 중단되는 진통을 겪으면서 밤새 진행됐습니다.

양측은 오늘 오전 7시 30분쯤 파인텍 대표를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가 맡고, 최소 3년간 고용을 보장하는 것 등 8개 항에 합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오현태 기자 (highfiv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