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79187 0372019011149979187 04 0401001 5.18.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H#story] ‘눈 폭풍이 몰아친 유럽…’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독일과 오스트리아를 포함한 유럽 국가들이 이례적인 폭설과 눈 폭풍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도시가 마비되는 상황이 속출하고 있다.

헤럴드경제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에서는 지난 5일(현지시간) 눈사태 위험을 경고하며 도로와 열차 노선이 패쇄되고 수백대의 항공편이 취소 되었다. 뮌헨공항은 이날 120여편의 항공기가 결항되었다.

헤럴드경제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폭설과 눈 폭풍으로 인해 교통수단 이용에 지장이 생기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휴교를 하는 등 지역 주민들의 발이 묶였다.

헤럴드경제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쌓인 눈으로 인해 나무가 넘어지면서 일부 지역에 정전 피해가 발생했다. 눈의 무게를 견디지 못한 지붕이 내려앉는 사고도 발생했다.

헤럴드경제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스에도 기록적인 맹추위가 찾아와 북부 플로리나는 사상 최저치인 영하 23도를 기록했으며, 아테네 지역의 고대 유적지에 눈이 쌓이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헤럴드경제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명 피해도 이어졌다. 10일 오스트리아 빌트코겔 리조트에서는 독일 국적의 10대 청소년 6명이 눈사태에 휩쓸렸으나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고 구조됐다.

헤럴드경제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 주요 외신에 따르면 지난 한 주 동안 유럽 국가에서 날씨 관련 사고로 최소 13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abto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