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76905 0352019011149976905 03 0301001 5.18.26-RELEASE 35 한겨레 0

기재부 그린북서 “반도체 업황 불확실성” 첫 언급

글자크기
11월 반도체 출하 16.3%↓·삼성전자 어닝쇼크 등 반영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그린북에서 처음으로 ‘반도체 업황’을 한국경제의 우려 요인으로 추가했다.

11일 기획재정부는 ‘최근경제동향 1월호’(그린북)에서 “수출·소비가 견조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투자·고용이 조정을 받는 가운데 미·중 무역갈등, 반도체 업황 등 불확실성이 지속된다”고 최근 우리 경제를 평가했다. 반도체 업황이 리스크요인으로 그린북에 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광희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업종을 특정해 리스크요인을 담은 것은 처음”이라며 “최근 반도체 가격이나 수요에 대한 다양한 견해가 있는데, 반도체가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커 주요 리스크요인으로 보고 모니터링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반도체는 전체 수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며 그동안 우리 경제 버팀목 구실을 해왔다.

정부가 반도체 업황을 리스크 요인으로 판단한 데는 지난해 말부터 반도체 관련 지표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1월 반도체 출하 지수는 전달보다 16.3% 하락했다. 2008년 12월(-18%)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최근 삼성전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7% 줄어든 10조8천억원의 4분기 영업이익을 공시했다. 삼성전자는 설명자료를 통해 “매크로 불확실성 속에 데이터센터 고객사 재고조정 영향으로 수요가 예상보다 많이 감소했고 가격하락폭도 당초 전망보다 확대돼 실적이 큰폭으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고광희 과장은 “12월 속보지표에서도 반도체 생산은 줄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한편에서는 상반기 재고조정이 마무리되고 하반기에는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는 관측도 있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반도체 이외 전반적인 경제지표들도 다소 부진한 모습이다. 전산업생산은 11월 전월 대비 0.7% 감소했고, 같은 달 설비투자(-5.1%), 건설투자(-0.9%)도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견조한 회복세를 보이던 수출이 12월엔 전년 같은 기간에 견줘 1.2% 감소했다. 고 과장은 “금액을 기준으로 수출이 소폭 감소했지만 물량을 기준으로는 늘고 있어 실질 GDP에 미치는 영향은 걱정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소비지표는 회복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11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0.5% 늘었다. 민간소비 상황을 미리 짐작할 수 있는 소비지표 속보치 가운데, 국산 승용차 내수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3%, 카드 국내승인액은 7.1% 늘었다. 소비자 심리지수도 97.2로 여전히 100보다 낮았지만, 전달(96)보다는 회복됐다.

방준호 기자 whorun@hani.co.kr

◎ Weconomy 홈페이지 바로가기: http://www.hani.co.kr/arti/economy
◎ Weconomy 페이스북 바로가기: https://www.facebook.com/econohani

[한겨레를 보는 정말 쉬운 방법]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클릭◀]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