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74797 0102019011149974797 00 0002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 동북아 평화와 경제 협력 거점으로”

글자크기
“과거 경의선과 경원선 출발지였던 우리 용산은 유라시아 대륙으로 가는 전초기지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동북아 평화와 경제의 협력 거점으로 거듭날 겁니다.”
서울신문

지난 10일 서울 용산구 용산아트홀 대극장 미르에서 열린 ‘2019년 신년 인사회’에서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신년사를 밝히고 있다.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새해 용산의 비전을 제시했다. 지난 10일 오후 2시 용산아트홀 대극장 미르에서 열린 ‘2019년 신년인사회’에서다.

이날 신년사에서 성 구청장은 “우리는 용산 발전의 중요한 변곡점에 와 있다”며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될 지방분권 시대에는 지방정부의 권한과 역할이 확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는 “구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삶의 변화를 위해 구정 패러다임을 과감히 혁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022년을 목표로 경기도 양주 옛 구민 휴양소에 조성하는 치매안심마을(가칭)이 대표적인 사업이다. 청년들을 절망으로 내모는 청년 실업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100억원 규모의 일자리 기금도 만든다. 올해는 옛 철도병원 부지에 움트는 용산역사박물관 건립과 지역 내 다양한 박물관, 미술관 등을 연계한 ‘역사문화박물관 특구’ 지정에도 속도를 낸다.

성 구청장은 많은 이들의 시선이 집중돼 있는 용산공원 조성 사업에 대해서는 “관할 자치구로서 공원이 세계 평화를 상징하는 국가통일공원으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더욱 더 우리의 목소리를 높이겠다”고 힘줘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