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41877 0252019011049941877 00 0002001 5.18.17-RELEASE 25 조선일보 0

[바로잡습니다] 7일 자 A3면 '한·미 동맹, 비극적이고 갑작스러운 종말 맞을 수 있다' 기사 중

글자크기
7일 자 A3면 '한·미 동맹, 비극적이고 갑작스러운 종말 맞을 수 있다' 기사 중 평택 미군기지의 이름을 캠프 데이비드가 아닌 캠프 험프리스로 바로잡습니다.

■ 한·미 동맹, 비극적이고 갑작스러운 종말 맞을 수 있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