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784267 0232019010249784267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단돈 4만원 외국어 정복하는 법?

글자크기

용산구, 2019년 원어민 외국어교실 운영...기수당 수강료 4만~6만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단돈 4만원에 외국어를 정복할 방법이 있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오는 2월부터 12월까지 구민 대상 ‘2019년 원어민 외국어교실’을 연다.

모집대상은 학생(초등학교 3~6학년생, 중학생)과 성인이다.

학생반은 ▲영어반(7개) ▲중국어반(2개) ▲스페인어반(2개) ▲아랍어반(2개)으로 나뉜다. 영어반은 초등학생만 참여 가능하다. 모집인원은 반별 15명 내외다.

성인반은 ▲영어반(8개) ▲중국어반(5개) ▲일본어반(2개) ▲스페인어반(1개) ▲베트남어반(1개)으로 구성했다. 일부는 직장인을 위한 저녁반이다. 반별 20명을 모집한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실은 용산꿈나무종합타운(백범로 329) 본관 1층에 위치했다. 원어민 외국어 강사가 13주씩 3기로 나눠 수업을 진행한다. 수강료는 기수별 4만(주 2시간 수업)~6만원(주3시간 수업)이며 저소득층(수급권자, 차상위계층, 저소득 한부모가족)은 면제다.

참여를 원하는 이는 3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구 교육종합포털(yedu.yongsan.go.kr)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가 정원을 넘길 경우 전산 추첨하며 선발결과는 17일 오후 2시 구 교육종합포털로 공지한다.

구 외국어교실은 지난 2011년 처음 개설됐다. 저렴한 비용과 수준높은 강의로 인기가 좋다. 2018년 한해만 학생, 구민 1800여명이 교실을 거쳐 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원어민 외국어교실을 올해도 지속 운영한다”며 “구민 외국어 경쟁력을 높이고 가계 사교육비 부담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용산구 원어민 외국어교실(☎2199-8968)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