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527241 1092018121849527241 04 0401001 6.0.14-RELEASE 109 KBS 41172987

“러시아, 美 대선때 흑인 겨냥·인스타그램 중심 선전전 강화”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2016년 미국 대선을 전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돕기 위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공작을 펼쳤다는 상원 제출 보고서 내용이 알려진 가운데 러시아는 특히 흑인층을 목표로 해 인스타그램을 '주요 전장'으로 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17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을 전했으며, 이보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16일 상원 정보위 제출용으로 작성된 러시아의 미 대선 관련 SNS 게시물에 대한 보고서 초안을 입수해 러시아가 2016년 대선 과정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그를 지원하기 위한 SNS 공작을 계속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미 언론에 따르면 보고서는 영국 옥스퍼드대의 '컴퓨터를 이용한 선전 프로젝트' 팀과 네트워크 분석회사 그래피카가 공동 작성한 것과 미 컬럼비아대, 캔필드연구소, 사이버보안업체 뉴 놀리지(New Knowledge)가 만든 것 등 2건입니다.

이들 보고서에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구글 등의 SNS 게시물 수백만건을 조사한 결과가 담겼으며 러시아에 기반을 둔 '댓글부대'인 IRA(인터넷 리서치 에이전시)가 SNS에 올린 1천만 건 이상의 트윗과 11만6천 건의 인스타그램 글, 6만1천 개의 페이스북 게시물 및 1천 개의 동영상 분석 결과가 포함됐습니다.

IRA는 2016년 미 대선을 앞두고 SNS를 이용해 미국인의 혐오와 증오를 부추기는 광고를 잇달아 퍼트려 선거에 개입하려 했던 조직입니다.

보고서는 대선 전 러시아의 온라인 활동을 '미국 시민을 상대로 한 선전전(propaganda war)'으로 규정하고, 러시아가 미국인을 상대로 다양한 방식의 '분열(divide) 전략'을 쓴 것으로 파악했다고 미 공영 라디오 NPR은 보도했습니다.

ABC 방송은 "러시아는 흑인층을 목표로 삼았으며 인스타그램을 '주요 전장'으로 만들었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는 미국을 겨냥한 IRA의 활동이 2013년 트위터에서 시작된 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광범위한 활동으로 빠르게 확대됐다고 지적했으며 이 가운데서도 인스타그램의 영향력은 더 커진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진 등 이미지를 강조하는 인스타그램은 향후 '이미지 중심 싸움'에서 계속 핵심 전장이 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양영은 기자 ( yeyan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