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463397 0012018121349463397 02 0213002 6.0.16-HOTFIX 1 경향신문 0 popular

용산구, 전국 첫 치매 전담 노인요양시설 건립

글자크기

양주에 2021년 완공, 120명 수용

사생활 보장 선진국형 공립시설

문 정부 추진 ‘국가책임제’ 탄력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가 전국 자치단체에서는 처음으로 ‘치매 전담’ 노인요양시설을 건립한다. 치매환자를 통제·격리하지 않고 자유롭게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선진국형 공립 요양시설로,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치매국가책임제 실현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용산구는 경기 양주시에 있는 옛 구민휴양소 부지(백석읍 기산리 351 일대)에 ‘치매안심마을’(가칭·조감도)을 짓는다고 13일 밝혔다.

용산 치매안심마을의 부지 면적은 1만1627㎡(약 3500평)로, 용산구는 대부분 구유지를 활용하고 민간 토지를 일부 수용할 예정이다. 내년 설계용역을 거쳐 2020년 착공하고 2021년 말쯤 문을 열 예정이다. 용산구는 시설을 일반 가정집처럼 꾸미고 치매환자들의 사생활을 최대한 보장할 계획이다.

치매안심마을에는 거주동 5개, 복지동 1개, 녹지, 텃밭이 조성된다. 거주동은 지상 2층 규모다. 1개 동에 24명씩 총 120명을 수용한다. 공용거실과 간이주방을 가운데 두고 요양실(1~4인실), 물리치료실, 욕실, 요양보호사실, 환자 가족실을 거실 주위에 배치한다. 복지동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식당과 주방, 카페, 슈퍼마켓, 미용실, 세탁실, 다목적 강당, 수치료풀(수영장) 등 편의시설을 갖춘다. 또한 환자들이 자연을 즐기면서 이웃과 교류할 수 있도록 산책로와 정원 등도 꾸며진다. 환자들이 직접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공간도 조성된다. 환자 가족은 자유롭게 방문해 숙식도 해결할 수 있다.

치매안심마을 조성에 들어가는 사업비는 총 175억원이다. 국·시비 47억원을 확보한 용산구는 특별교부금, 특별교부세 등을 받아 자체 재원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용산구 관계자는 “치매안심마을은 입주자격에 지역 제한이 없는 사실상 국립시설”이라고 말했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