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45520 0512018120749345520 06 0602001 5.18.16-RELEASE 51 뉴스1 0

'정글의 법칙' 김병만, 사냥 올 킬! '이번엔 쓰나미섬'(종합)

글자크기
뉴스1

'정글의 법칙' 캡처 / SBS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지혜 기자 = '정글의 법칙' 멤버들이 쓰나미섬을 방문했다.

7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라스트 인도양'에서는 고립된 쓰나미섬에 도착한 멤버(김병만, 이유비, 조재윤, 정겨운, 이용대, 비투비 민혁, 유키스 준, 모모랜드 연우)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곳은 다름 아닌 14년 전 쓰나미가 할퀴고 간 유령섬이였다. 5,000여명이 거주하던 섬이었지만 쓰나미로 인해 유령섬이 됐다고. 생존자 아담은 "쓰나미로 전부를 잃었다. 집, 모두를 잃었다"고 말했다. 점점 사라져가는 산호때문에 파도를 막지 못해서 발생했다고.

연우는 병만 족장과 함께 손수 코코넛 밀크 만들기에 도전했다. 연우는 TV에서만 보던 코코넛 밀크라며 열정적으로 코코넛 밀크 만들기에 몰두했다. 연우는 김병만과 대화 도중 자신이 갖고 있던 고민들을 자연스럽게 털어놓았다. 김병만은 "너는 기회가 많다"라며 위로했다. 연우는 "조급하다"고 말했고 김병만은 "조금은 조급해야 한다. 그래야 네가 네 자신에게 채찍질한다"라고 조언하며 연우에게 힘을 줬다. 연우는 "고민거리 같은 거 잘 말 안한다. 팀에서도 언니다 보니까"라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쓰나미 폐가의 특급 리모델링이 시작됐다. 조재윤, 이용대, 준, 이유비의 탐사팀은 덩치 큰 쓰레기를 내놓고 치우기 시작했다. 이용대는 "재윤이 형이 없었더라면 생존못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열심히 청소를 했고 이어 환골탈태의 숙소가 탄생했다. 이유비는 "바닥이 원래 하얬구나"라며 감탄했다.

병만, 겨운, 민혁, 연우는 저녁 식사 준비를 위해 밤바다로 출격했지만 갑자기 비가 왔다. 김병만은 오늘 단독으로 사냥해야겠다고 말했다. 김병만은 "베테랑이 아닌 이상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김병만은 어두운 바닷속에서 크레이피시, 생선 등 어류들을 손쉽게 사냥해왔고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탐사팀 것을 제외해놓고 크레이피시 밀크찜을 요리했고 이를 맛 본 정겨운은 감동으로 말을 잇지 못했다. 민혁은 "살면서 먹어본 것중 최고의 맛이고 발라먹는 게 힘든데 이거는열자마자 살이 있어 편하고 인생 최고"라고 극찬했다. 연우는 "크레이피시가 입에 들어오는 순간에 이거다. 역시 바다는 신비하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특선디저트로는 생선뼈구이를 만들었고 이를 맛 본 멤버들은 "진짜 맛있다"고 감탄했다.

냄비를 찾으러 폐허가 된 빈집들을 찾아나서기 시작했다. 이요대는 "겁이 좀 있는 편인데 대표팀 훈련 이후로(무섭다)"라고 말했고 그 순간 VJ의 발을 밟고 놀란 이유비가 비명을 지르며 웃음을 더했다. 이용대는 모자를 이용해 게를 잡아 숙소로 돌아갔다.
hwangn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