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45095 1092018120749345095 02 0201001 5.18.16-RELEASE 109 KBS 0

[단독] “동대문 재개발 조합장, 한 달 천만 원씩 뒷돈”

글자크기

[앵커]

서울의 한 재개발 구역 조합장이 정비사업권을 주겠다며 용역업체로부터 수 억원의 뇌물을 받았다가 구속됐습니다.

조합원들이 맡긴 돈도 빼돌린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는 사이 재개발 사업은 10 년 넘게 지연되고 있고 조합원들 피해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습니다.

김채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불 꺼진 사무실에 한 여성이 들어옵니다.

서랍을 뒤지고, 서류를 골라내 같이 온 사람에게 들려 밖으로 보냅니다.

이 여성은 서울 동대문 제기4구역 재개발 조합장인 62살 이 모 씨.

구속영장심사를 앞두고 증거 서류를 몇 박스나 빼돌린 겁니다.

하지만 이 씨는 결국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이 씨는 한 재개발 정비업체에 사업권을 주겠다면서, 3년 동안 모두 4억여 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한 달에 천만 원 정도씩, 현찰로 정기 상납을 받았습니다.

이 업체는 실제로 정비 사업자로 선정됐습니다.

최대 100억원 대 계약이었습니다.

이 씨는 조합원들이 낸 돈 2억 3천여만 원을 빼돌려 쓴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조합원/음성변조 : "'내가 대응해서 변상금 부과 처분이 취소되게 해 주겠다' 그걸 가지고 주민들의 환심을 샀어요."]

제기4구역 재개발은 2006년부터 사업이 추진됐지만 10년 넘게 답보만 거듭했습니다.

재개발 사업이 중단되면서, 버려진 가구와 빈집들이 이렇게 수 년 째 방치돼 있습니다.

2014년에는 구속된 이 씨가 주도해 새로운 조합이 꾸려진 상태,

계속된 비리 등으로 조합원들과 주민들은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고 있습니다.

[주민 : "한도 없어. 금방 (재개발이) 될 거 같이 하면서 영 되질 않네요. 무섭죠. 도둑놈이 넘어와서 네 번을 낮에 돌아다니고..."]

검찰은 다음주 초 이 씨를 먼저 재판에 넘긴 뒤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특히 조합장 이 씨가 정비업체와 맺은 계약에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김채린 기자 (dig@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