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41251 0092018120749341251 04 0401001 5.18.16-RELEASE 9 뉴시스 0

日영자지 "위안부·징용 피해자 호칭서 '강제성' 배제"

글자크기

'강제노동자' 대신 '전시노동자'로 표현

위안부 피해자는 '자신의 의사에 반해 위안소에서 일한 여성'

뉴시스

【서울=뉴시스】일본 영자매체인 재팬타임스가 지난 11월30일 게재한 '에디터 노트'를 통해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징용피해자 호칭과 설명에서 '강제성'을 배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당시 신문지면의 모습.(사진출처: 트위터 캡쳐)2018.12.0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의 대표적인 영자신문 '재팬타임스'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에 의한 강제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해 '강제성'을 배제하는 표현을 사용하기로 해 국제적인 논란이 일고 있다. 그러나 재팬타임스는 이같은 정책을 고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최근 태평양전쟁 징용 피해자들 및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호칭과 설명에서 '강제성'을 배제하기로 하기로 한데 대해 논란이 일자 7일 편집자의 생각을 나타내는 '에디터 노트'를 통해 "전체 편집 방향을 바꾸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재팬타임스는 이날 이례적으로 '에디터 노트'에 전면을 할애해 이같이 밝히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의 압력으로 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들 호칭에서 강제성을 배제하기로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오해"라며 부인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재팬타임스 편집자들이 1년 넘게 관련 사안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통해 결정한 것"이고 "독립적인 언론 매체인 재팬타임스는 외부 압력에 굴복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독자에게도 "복잡한 문제를 간략한 에디터 노트를 통해 설명해 독자들에게 다양한 해석을 낳았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호칭을 변경키로 한 것은 논쟁의 소지가 있는 주제에 대해 객관적인 관점을 더 잘 반영한다"며 앞으로 강제성을 배제하는 표현을 사용할 것임을 시사했다.

다만 "이 문제에 대한 내부 논의를 현재도 진행하고 있으며, 조만간 명확한 설명을 내놓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재팬타임스는 '에디터 노트'를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해 '강제노동자(forced labor)'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고 '전시 노동자(wartime laborer)'라는 호칭을 사용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 "강제노동자는 2차 대전 당시 일본회사에 채용된 사람들을 일컫는 용어"라며 "그러나 그들이 일한 조건과 채용된 과정은 다양하기 때문에 앞으로 이들을 '전시노동자'라고 칭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서도 " '위안소에서 강제적으로 일한 여성들'이라는 표현 대신 '자신들의 의사에 반해

(against their will) 일한 여성도 포함됐다'라고 설명할 것"이라고 했다.

당시 '에디터 노트'는 미쓰비시(三菱)중공업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손배해상 판결에 대한 기사 옆쪽 귀퉁이에 조그맣게 게재됐다.

재팬타임스의 이같은 주장에 영국 일간 가디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보수 정권과 보조를 맞췄다'고 비판하는 등 국제사회는 해당 신문사가 특정 정치적 압력에 굴복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재팬타임스는 1897년에 창립된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영자매체이다.

chkim@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