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3877 0432018120649323877 02 0201001 5.18.16-RELEASE 43 SBS 0

[단독] 상금 미끼 걸고 "외국 복권 구매대행"…431억 사기

글자크기

<앵커>

'미국 복권'을 대신 사준다면서 돈만 챙겨온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이렇게 '외국 복권'을 구매 대행하는 사이트들이 여러 곳 있는데 주의가 필요합니다.

배정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16년 미국 복권 파워볼 추첨입니다.

당시 당첨금은 15억 864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조 9천억 원에 육박했습니다.

A 씨는 이런 파워볼을 대신 사준다는 사이트에서 복권을 1천3백만 원어치 샀습니다.

[파워볼 구매대행 피해자 : (사람을) 혹하게 할 수 있다고 그러나요? (돈이) 있을 때마다 하다 보니까 합계로는 이제 금액이 크게 된 거죠.]

경찰 조사 결과 사기였습니다.

피의자들은 수수료를 붙여 피해자들에게 복권을 팔았는데 정작 미국에서 복권을 사지도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실제 소액의 당첨 번호와 일치하면 자신의 돈으로 상금을 줘 미끼로 삼았습니다.

이들은 복권뿐 아니라 해외 주식이나 선물까지 사기 대상으로 삼아 3백12명에게서 4백31억 원을 가로챘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김선겸/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장 : 모두 15명을 검거해서 구속을 2명 시킨 사안이고 현재 5명은 외국 도피 중으로 인터폴과 공조해서 (수사 중입니다.)]

문제는 이런 외국 복권 구매 대행 사이트가 여전히 여러 곳 있다는 겁니다.

실제 주요 포털사이트에서만 검색해봐도 이런 외국복권 구매대행사이트를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구매 대행이 실제 이뤄져도 문제라고 말합니다.

[김보람/변호사 : 복권법 등 관련 법률의 취지를 고려할 때, (실제) 구매를 대행해주는 것 또한 위법의 소지가 있어보입니다.]

거액의 당첨금을 내세워 이목을 끌려는 사이트들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김병직)

​▶[보이스V] "합법적 면죄부인가? 사법정의의 장애물인가"…'심신미약 감형'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끝까지 판다] 뿌리 깊은 사학 비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