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23815 1082018120649323815 06 0602001 5.18.1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종합] "라면=신세계'…'나이거참' 변희봉X김강훈, 세대초월 한강홀릭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변희봉과 아역배우 김강훈이 한강에서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6일 방송한 tvN '나이거참'에서는 변희봉과 김강훈이 한강에서 재회했다.

한강에 가본적이 없는 김강훈이 한강 나들이를 원했기 때문. 먼저 와서 기다리던 변희봉은 김강훈을 기다리며 "오늘은 꼭 잘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강훈은 변희봉을 보고 달려왔고 "할아버지가 목포여행 때 잘해주셔서 도시락을 싸왔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더했다. 변희봉이 출연한 영화 '괴물'을 보고 왔다고도 말했다. 실제로 여의도 한강공원에는 '괴물' 동상이 있기도. 변희봉은 "나도 몰랐다. 감개무량하다"라고 기뻐했다.

이날 김강훈은 한강에서 해보고 싶은 일로 라면과 치킨 먹기, 텐트에서 놀기를 꼽았다. 변희봉은 "여기서 그걸 어떻게 다 하냐"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하지만 편의점에서 모두 해결이 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어서 기계로 라면을 끓여온 것을 보고도 당황했다. 변희봉은 한입 맛보더니 "신세계다"라며 한강라면에 푹 빠졌다. 김강훈 역시 만족하며 한강 나들이를 이어 나갔다.

두 사람은 자전거 타기에도 도전했다. 김강훈이 계속 넘어졌지만 변희봉은 "할 수 있다"라며 용기를 불어넣었다. 또 "성공하면 뷔페를 사주겠다"라고도 약속했다.

김강훈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했다. 결국 두발자전거 타기에 성공했다. 변희봉은 "내가 성공한 것처럼 기뻤다"라고 만족했다. 스튜디오에서 보던 김강훈의 어머니는 "저날 이후 자신감이 높아졌다. 어려운 연기를 앞두고도 두려워 하지 않는다. 할아버지께서도 힘드셨을텐데 너무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이날 '나이거참'에서는 전원책이 이솔립의 집에 가정방문했다. 설운도는 한가영-소영 자매와 명동나들이를 떠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